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손 터는 개미들?…거래대금 '최저', 예탁금도 한달새 10조 ↓

머니투데이
  • 김영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1,379
  • 2021.02.18 03: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8
손 터는 개미들?…거래대금 '최저', 예탁금도 한달새 10조 ↓
17일 코스피 거래대금이 올해 들어 가장 적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2월 들어 거래대금 감소 추세가 빨라지는 모양새다.

지난달 하루 최고 거래대금이 44조원에 달했지만 최근엔 20조원을 넘기기 힘들다. 증시가 조정 국면에 접어들면서 그동안 증시를 이끌었던 개인의 투자 열기가 감소한 영향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7일 코스피 거래대금은 16조5949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들어 가장 적은 수치다. 사상 최고 기록을 세웠던 1월11일(44조4337억원)에 비하면 약 37% 수준이다.

거래대금은 설 연휴 전후로 △9일 18조3893억원 △10일 18조3337억원 △15일 16조9442억원 △16일 17조1713억원 등으로 꾸준히 감소하는 모습이다.

거래대금 감소 추세는 2월 들어 본격화됐다. 지난 4일(20조6484조원)을 이후로 단 하루도 20조원을 넘지 못했다.

이날까지 월평균 거래대금은 19조437억원으로 지난달(26조921억원)에 비하면 약 27%(7조484억원) 줄었다. 지난해에 비해서는 여전히 많지만 하루도 빠짐없이 20조원을 웃돌며 월간 최고 기록을 세웠던 지난 달과 확연히 다른 흐름이다.

거래대금 감소는 사상 최고치를 잇따라 갈아치우던 지난달과 달리 증시가 횡보세에 접어든 영향으로 해석된다. 일반적으로 주가가 상승세를 보일수록 거래대금도 함께 늘어나는 만큼 증시의 힘이 떨어졌다는 것이다.

지난달에는 코스피가 사상 첫 3000선을 돌파한 이후 3200선까지 빠르게 치고 올라갔다. 유례없는 상승장을 맞아 개인을 비롯한 투자자들의 막대한 자금이 몰리면서 거래대금 역시 고공행진을 이어간 것이다.

11일에는 44조4337억원으로 하루 최대 거래대금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개인투자자는 1월 한 달간 22조원이 넘는 순매수를 기록하며 힘을 보탰다.

하지만 이달 들어 코스피가 3100선을 전후로 상승세가 제한되자 개인투자자의 매수세도 다소 약해지고 있다. 증시 대기자금인 투자자예탁금 역시 지난달 12일 74조원에서 64조원으로 약 10조원 줄었다.

한편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29.52포인트(0.93%) 내린 3133.73으로 거래를 마쳤다. 개인이 1조8384억원 순매수,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5142억원, 1조3463억원 순매도를 기록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