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부가 빨리 움직여야 하는 시대 끝났다…부성애 버려라"

머니투데이
  • 세종=김훈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18 04: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윤지웅 경희대 행정학과 교수 인터뷰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윤지웅 경희대 행정학과 교수 인터뷰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이제 정부가 빨리 움직이는 시대는 지났습니다"

윤지웅 경희대학교 행정학과 교수는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신속하고 효율적인 정부' 모델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조언했다.

우리나라의 압축성장 시기엔 정부가 빠르게 관련법을 만들고 규제로 부작용을 막는 게 효과적이었지만 성장 이후 복잡해진 문제 해결과 민간의 혁신에는 걸림돌이 된다는 지적이다.

윤지웅 교수는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KDI(한국개발연구원) 개원 50주년 기념 국제컨퍼런스'에 발표자로 참석, 머니투데이와 만나 이같이 밝혔다.

윤 교수는 "나라가 급성장하는 과정에서 정부가 모든 것을 빨리 해야한다는 강박이 있는 것 같다"며 "국민은 '빠른 정부'에 익숙해졌고 정부는 기대에 부응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정부가 빨리 움직이는 시대가 지났다"고 말했다.



과거 빠르게 법과 규제를 만들어 사회문제를 해결해온 방식은 안정적인 사회에선 유용하다. 하지만 불확실성과 변동성이 큰 현대에는 표면으로 드러난 현상을 막는데 그친다는 얘기다.

되레 규제 리스크를 가늠할 수 없으니 관련 기본법이 만들어질 때까지 사업을 미루는 부작용을 만들기도 한다. 근본적인 원인과 그로 나타난 사회적 문제를 분석하는 작업이 선행돼야 한다는 게 윤 교수의 주장이다.

윤 교수는 "한번 법으로 규정한 내용은 없애거나 수정이 쉽지 않다"며 "복잡하고 불확실성이 높은 시대에는 허용하는 행위를 법으로 명시한 포지티브 규제가 아닌 유연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 교수는 "우리 국가 전체 R&D(연구개발) 예산이 100조원 정도인데 정부 비중은 30조원 정도"라며 "민간과 정부의 비율이 바뀐 건 1980년대인데 정부는 여전히 국민(민간)을 보듬어야 하는 부성애적 시각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부성애적 차원의 접근보단 민간의 지식을 더 습득해서 공공 부분을 효율화 노력을 해야 한다"며 "뭐가 더 국가 발전에 바람직한지는 민간과 정부가 서로 배워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윤 교수는 이날 컨퍼런스에서 공공·재정분야에서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똑똑한 정부'를 주제로 발표했다. 윤 교수는 "미래의 정부는 정책 수행 시 사회적 비용을 최소화하고 국민의 삶의 질을 최고 수준으로 높이는 똑똑한 정부가 돼야한다"며 디지털 정부 규현과 네거티브 규제 방식으로의 규제 재설계 등을 제안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건강했던 경찰남편, 교차접종 사흘만에 심장이 멈췄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