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호날두 완전 봉쇄' 유벤투스 패 '이변', 포르투에 1-2 덜미 [UCL 리뷰]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18 06: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호날두가 18일(한국시간) 포르투와 경기 중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AFPBBNews=뉴스1
호날두가 18일(한국시간) 포르투와 경기 중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AFPBBNews=뉴스1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가 침묵한 유벤투스가 무릎을 꿇는 이변이 벌어졌다.

유벤투스는 18일(한국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의 에스타디오 두 드라가우에서 펼쳐진 FC포르투(포르투갈)와 2020~21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1-2로 패했다.

이로써 유벤투스는 원정 1골 차 패배라는 불리함을 안은 채 홈 2차전에서 반등을 도모하게 됐다. 양 팀의 2차전은 오는 3월 10일 오전 5시에 이탈리아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유벤투스는 호날두와 키에사를 비롯해 쿨루세크비스키, 맥케니, 라비오, 벤탄쿠르, 슈체스니 골키퍼 등이 선발 출장했다. 포르투도 마레가와 오타비오, 올리베이라, 타레미, 페페 등이 선발로 나섰다.

유벤투스가 내준 2골 모두 공교롭게도 전,후반 극초반에 나왔다. 전반 2분 유벤투스가 뒤에서 공을 돌리는 과정에서 벤탄쿠르가 슈체스니에게 백패스를 시도했다. 하지만 공이 애매하게 흐르면서 메흐디 타레미가 이를 가로챘고, 침착하게 골로 마무리했다.

마레가(왼쪽에서 두 번째)가 추가골을 터트린 뒤 기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마레가(왼쪽에서 두 번째)가 추가골을 터트린 뒤 기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일격을 당한 유벤투스는 호날두를 앞세워 반격을 노렸다. 하지만 호날두는 포르투의 수비에 막히며 이렇다 할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

전반을 0-1로 뒤진 채 마친 유벤투스는 후반 시작 18초 만에 추가골을 헌납했다. 유벤투스의 왼쪽 측면이 무너진 상황. 윌슨 마냐파의 짧은 크로스가 마레가에게 연결됐고 침착하게 툭 차 넣었다.

유벤투스는 후반 18분 맥케니 대신 모라타, 후반 32분 쿨루세크비스키 대신 램지를 차례로 넣으며 총공세로 나섰다.

결국 유벤투스가 한 골을 만회했다. 후반 37분 아드리앙 라비오가 왼쪽에서 넘긴 크로스를 키에사가 논스톱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1골을 따라잡은 유벤투스는 재차 공격에 힘을 쏟았으나 추가 골에는 실패했다. 결국 경기는 유벤투스의 패배로 끝났다.

벤탄쿠르가 결정적 패스 미스를 범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벤탄쿠르가 결정적 패스 미스를 범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