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뉴욕마감]다우 사상 최고 vs. S&P-나스닥 이틀째 하락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18 06: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인플레+국채금리 상승에 기술주 하락

뉴욕증권거래소/AFP=뉴스1
뉴욕증권거래소/AFP=뉴스1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뉴욕증시가 이틀 연속 지수별 혼조세를 이어갔다. 다우 지수는 3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하지만 인플레이션 우려에 따른 높은 국채금리 압박에 기술주가 내리면서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과 나스닥은 이틀 연속 내렸다.

17일(현지시간) 다우 지수는 전장 대비 90.27포인트(0.29%) 상승한 3만1613.02를 기록했다.

S&P500 지수는 1.26포인트(0.03%) 내린 3931.33을 나타내 약보합권에서 마감됐다. 나스닥 지수는 82.00포인트(0.58%) 하락한 1만3965.50을 나타냈다.

다우 지수의 30개 종목 가운데 버라이존 5.24%, 셰브론 3% 뛰면서 지수 상승을 견인했다. 전날 워런 버핏의 버크셔헤서웨이는 애플 지분을 줄이고 버라이존 86억달러, 셰브론 41억달러 신규 투자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기술주 약세에 S&P500과 나스닥은 내렸다. S&P500의 11개 업종 가운데 3개는 내리고 8개는 올랐다. 기술 1.03%, 산업 0.31%, 소재 0.13%순으로 하락폭이 컸다. 상승폭은 에너지 1.45%, 재량소비재 0.65%, 통신 0.48%순으로 컸다.

유가는 2% 급등했다. 미국 최대 원유생산지 텍사스주에 북극한파가 기승을 부리며 서부텍사스원유(WTI) 3월 인도분 선물은 1.8% 뛴 배럴당 61.14달러를 기록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건강했던 경찰남편, 교차접종 사흘만에 심장이 멈췄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