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거침없는 비트코인, 5.2만달러도 '가뿐'…또 신기록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18 08: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암호화폐(가상화폐) '비트코인' 가격이 사상최초로 5만 달러를 돌파한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의 전광판에 비트코인 가격이 표시되고 있다. 2021.2.17/뉴스1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암호화폐(가상화폐) '비트코인' 가격이 사상최초로 5만 달러를 돌파한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의 전광판에 비트코인 가격이 표시되고 있다. 2021.2.17/뉴스1
글로벌 비트코인 가격이 거침없는 상승세를 이어가며 5만2000달러까지 넘겼다.

미국 가상자산(암호화폐) 시황 중계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18일 오전 개당 5만2458달러(약 5810만원)에 거래됐다. 오전 7시43분 현재 5만2300달러(약 5792만원) 안팎에 거래되고 있다.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에서도 비트코인 가격은 사상 최고치 기록을 세웠다. 비트코인은 전날인 17일 밤 한 때 빗썸에서 5805만원, 업비트에서 5812만원에 각각 거래됐다. 현재 개당 5760만원 선에서 거래중이다.

비트코인은 전날 5만달러를 돌파한 뒤 4만8000달러대까지 밀렸다. 이후 다시 급등하며 5만2000달러를 넘긴 상태다.

최근 비트코인의 급등은 전통적인 금융회사가 잇따라 비트코인을 지불수단으로 인정함에 따라 비트코인이 점차 주류 통화로 대접받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주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비트코인 15억 달러어치를 매입했다. 카드결체 업체인 마스터카드도 결제시스템에 암호화폐를 일부 포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각국 정부도 가상자산을 인정하는 분위기다.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시는 현재 법정통화인 달러뿐 아니라 비트코인으로도 세금을 받겠다고 지난주 발표했다. 비트코인이 미국 내에선 처음으로 납세의 수단으로 인정된 것이다. 캐나다 증권당국은 비트코인 ETF(상장지수펀드)를 승인했다.

상당수 전문가들은 당분간 비트코인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측한다. 기관투자자들과 기업들의 관심이 커졌다는 이유에서다. 다만 비트코인이 역사상 최고의 버블이라는 우려도 상존한다. 미국 투자주간지 배런스는 "비트코인의 최근 상승세가 말이 안 된다"고 했다., 투자은행 JP모건도 "변동성이 줄지 않는다면 비트코인의 랠리가 지속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