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파라텍, 대여금 200억원 회수 "재무구조 개선"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18 09: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소방관련 매출 1위 기업 파라텍 (8,680원 상승180 2.1%)은 전 경영진이 전 대주주 베이스HD 및 관계회사 등에 대여해준 자금 약 200억원을 전액 회수했다고 18일 밝혔다.

파라텍은 지난해 말 태흥산업으로부터 5억, 엘베이스시스템즈로부터 6억원 등 11억원을 회수한 바 있으며, 이번 달 10일까지 나머지 189억원 및 이자 등을 상환 받으면서 전 대주주 관련회사로부터 자금을 완전히 회수했다.

이로 인해 당사의 부채비율은 전년도 130%에서 82%로 대폭 개선되었고, 유동비율은 110%에서 150%로 재무건전성이 대폭 개선됐다.

무엇보다도 전 대주주 관련 기업과의 복잡한 자금 거래가 대폭 정리되면서 계열사 관련 리스크가 완전 해소 됨에 따라 본연의 소방관련 업무에 전념할 수 있는 여건이 만들어졌다.

또 지난해 12월 30일 임시주주 총회를 통해 정광원, 이홍관, 이종진 사내이사 및 장환석 사외이사, 최승민 감사 등을 선임해 신규 경영진 선임 및 정관 변경 등을 마무리하고 새로이 신설된 전략기획실을 중심으로 회사의 적극적인 구조변화에 매진하고 있다.

정광원 대표이사는 ”기존 200억원의 유동성에 이번에 회수한 자금 200억원 등 약 400억원의 유동성을 기반으로 새로운 미래 성장 동력을 찾을 계획”이라며 과거 대주주의 나머지 관련 자산도 1분기 안에 처분해 과거 경영진과의 완전한 단절과 새로운 비전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대표는 “과거 파라텍은 IR을 포함한 소액주주 위주의 경영에 소홀했다고 본다”며 “적극적인 주주환원 정책 및 투명한 정보 공개 등을 통해 소액주주등과 소통하고 정보를 공유하는 회사로 발전하고 싶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 김건우
    김건우 jai@mt.co.kr

    중견중소기업부 김건우 기자입니다. 스몰캡 종목을 중심으로, 차별화된 엔터산업과 중소가전 부문을 맡고 있습니다. 궁금한 회사 및 제보가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