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막례 할머니, 애플 수익률 62%…"비결은 비밀번호?"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403
  • 2021.02.18 11: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유튜브 '박막례 할머니'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박막례 할머니' 영상 캡처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가 애플 주식으로 수익률 62%를 달성했다.

지난 17일 박막례 할머니는 유튜브 채널에 '(실화)박막례 주식 수익율 62%'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박막례 할머니는 지난해 4월부터 손녀 유라씨와 주식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는 "요새 주식 많이 하지 않냐. 이것도 안 해보면 후회할 것 같아서 한 번 해보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처음 산 주식으로 '애플'을 꼽았다.

박막례 할머니는 "미국 구글에서 기자들을 만나니 다 유라 노트북과 똑같은 걸 쓰고 있길래 그걸 사고 싶었다. 사과 모양 그려진 것(애플). 유라는 만화 영화(월트디즈니)를 샀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나는 37만원대에 샀고, 유라는 147만9000원에 샀다. 지는 나한테 뭐라고 하더니 비싼 걸 샀다"고 덧붙였다.

한동안 애플 주가가 올랐을 때 유라씨는 박막례 할머니에게 주식을 팔라고 조언했지만, 당시 할머니는 로그인 비밀번호를 까먹어 시기를 놓쳤다고 토로했다.

결국 '반강제'로 애플 주식을 계속 보유한 박막례 할머니는 손녀보다 높은 수익률을 내게 됐다.

유라씨가 34% 오른 반면 박막례 할머니는 63% 수익률을 냈다. 박막례 할머니는 "그때 안 팔길 잘했다"며 "비밀번호를 잊어버린 게 다행"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박막례 할머니는 "내가 이걸 계기로 느낀 게 있다. 주식은 비밀번호 해놓고 잊어버려라. 그거 팔고 싶어서 하도 신경 쓰인다. 잊어버리고 많이 사면 안 돼"라는 조언을 남겨 웃음을 더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고르는 법' 버핏도 배웠다…멍거의 4단계 분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