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테슬라 게 섰거라" 친환경차 수출 3배로 늘린다

머니투데이
  • 세종=안재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18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23년까지 23톤 수소트럭 출시…2024년 완전자율주행차 내놓는다

(화성=뉴스1) 김명섭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경기도 화성시 현대자동차 남양기술연구소를 방문해 정의선 회장과 현안조정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2.18/뉴스1
(화성=뉴스1) 김명섭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경기도 화성시 현대자동차 남양기술연구소를 방문해 정의선 회장과 현안조정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2.18/뉴스1
정부가 국산 전기차 주행거리를 600km 이상으로 늘리고 23톤 규모 수소트럭을 출시하는 등 친환경차 수출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드라이브를 건다. 세계최고 기술력 확보를 통해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차 수출을 2025년 현재의 3배로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18일 경기 화성시 현대기아차 남양연구소에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이 담긴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을 논의했다. 해당 기본계획은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친환경차 수출 3배로 늘린다


현대차 아이오닉 브랜드 제품 라인업 렌더링 이미지(좌측부터 아이오닉 6, 아이오닉 7, 아이오닉 5)/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 아이오닉 브랜드 제품 라인업 렌더링 이미지(좌측부터 아이오닉 6, 아이오닉 7, 아이오닉 5)/사진제공=현대차

우선 정부는 수소·전기차 모두 내연기관차 이상의 성능을 확보하고 친환경차 수출을 대폭 늘리기로 했다. 지난해 28만대 수준인 친환경차 수출을 2025년까지 약 3배인 83만대로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수출비중도 지난해 14.6%에서 2025년 34.6%로 높일 방침이다.

정부는 이를 위해 2025년까지 전기차 1회 충전당 주행거리를 600km 이상으로 늘리고 전비를 15% 향상해 1kWh(키로와트시) 당 6.5km를 달성하기로 했다. 또 2024년 완전자율주행 차량 출시를 위해 6대 핵심부품 고도화를 추진하고 1kg 당 400Wh 수준 전고체전지를 2030년까지 상용화하기로 했다.

2023년까지 23톤 규모 수소트럭 등을 출시하고 내구성과 주행거리를 대폭 개선하기로 했다. 내구성은 50만km, 주행거리는 800km 이상으로 높이는게 목표다. 또 2025년까지 액화수소 차량을 개발해 디젤트럭과 동등한 수준의 주행거리(1000km 이상)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자동차 부품산업 구조도 개편한다. 정부는 2025년까지 500개, 2030년까지 1000개 부품기업을 미래차관련 기업으로 전환한다. 이를 위해 연간 100개 이상의 사업재편 희망기업을 발굴하고 2000억원 규모 미래차 뉴딜펀드를 조성하는 등 금융과 기술, 공정, 인력지원을 강화한다. 사업전환 전용 R&D(연구개발)을 신설하고 2025년까지 친환경차 전문인력 2만1000명을 양성한다.

초소형 전기차 등 공용플랫폼을 개발해 중소·중견기업을 지원하고 수소버스, 청소·살수차 친환경차 전환을 통해 틈새시장을 개척한다.



30분내 수소충전소 도달…2030년 친환경차 785만대 보급


4일 인천 중구 하늘정원 인근에 하이넷 인천공항T1 수소충전소가 운영되고 있다. 이날 첫 운영을 시작한 인천공항T1 수소충전소는 시간당 승용차 기준 5대를 충전할 수 있는 25kg 사양이며,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연중무휴로 운영된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4일 인천 중구 하늘정원 인근에 하이넷 인천공항T1 수소충전소가 운영되고 있다. 이날 첫 운영을 시작한 인천공항T1 수소충전소는 시간당 승용차 기준 5대를 충전할 수 있는 25kg 사양이며,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연중무휴로 운영된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정부는 국내 친환경차 기업이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친환경차 보급에도 힘쓰기로 했다. 2025년 283만대, 2030년 785만대 규모 친환경차가 보급될 수 있도록 공공·민간 수요를 창출하고 충전인프라를 확대한다. 자동차 온실가스도 2030년까지 24% 감축한다.

이를 위해 △공공기관 친환경차 의무구매 △렌터카·대기업 대상 친환경차 구매목표제 도입 △택시·버스·트럭 등 영업용 차량 인센티브 확대 등을 추진한다.

전기차 보급대수 50%가 넘는 충전기가 건설되도록 지원을 확대하고 20분 충전으로 300km 주행이 가능한 초급속 충전기 보급도 본격화한다. 전국 어디서든 30분 이내 수소충전소 도달이 가능하도록 2025년까지 450기(현재 73기)를 건설하고 상용차 전용 충전소도 확대한다.

소비자 접근성도 높인다. 2025년까지 차량가격을 1000만원 넘게 인하하고 올해 말 만료되는 친환경차 세제혜택 연장도 적극 검토한다. 또 배터리리스 사업을 통해 구매가격을 절반으로 떨어뜨릴 계획이다. 올해부터 택시와 트럭 전기차를 중심으로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2022년 수소버스롤 확대한다.

정 총리는 "올해를 친환경차 대중화 시대를 여는 원년으로 정하고, 우리기업이 세계시장에서 '퍼스트 무버'(First-Mover)로 확고히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수요와 공급기반 혁신에 더욱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사장단도 8만전자 '존버'?…고점론자가 놓치고 있는것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