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영국 세계 첫 '코로나 인체실험' 한다… 일당 13만원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18 12: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코로나19 백신 투여를 준비 중인 영국 의료진의 모습./사진=AFP
코로나19 백신 투여를 준비 중인 영국 의료진의 모습./사진=AFP
영국이 코로나19(COVID-19) 바이러스를 인체에 고의로 노출하는 실험을 세계 최초로 진행한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 등에 따르면 영국 기업에너지산업전략부(BEIS) 이날 성명을 통해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 등 관련 연구의 진전을 위해 건강한 청년층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의도적으로 노출시키는 임상시험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에 대한 신체 면역 반응, 전염 과정 등을 연구하는 것이 실험 목표다. '휴먼 챌린지'(Human Challenge)라고 명명된 이 실험은 한 달 이내에 시작될 예정으로, 18세 이상 30세 미만의 건강한 신체를 가진 성인 자원봉사자 90명을 대상으로 한다. 현재 자원봉사자를 모집 중이며, 지원자들은 실험 전 건강 상태 검사를 위해 런던왕립병원에서 최소 14일간 격리된다.

실험은 안전하고 통제된 환경에서 자원봉사자들은 감염을 일으키는 데 필요한 최소량의 바이러스를 코에 주입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안전한 실험 진행을 위해 변이 바이러스가 아닌 지난해 3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사태 당시 유포된 바이러스인 SARS-CoV-2가 사용된다. 자원봉사자들은 영국 국민보건서비스(NHS)의 병원 개인 병실에 14일간 격리되며, 24시간 내내 의료진들의 감시를 받는다.

이번 실험에 참가한 이들은 최소 14일이 지난 뒤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경우 집으로 돌아갈 수 있다. 이후 1년간의 추적 관찰을 받는다. 연구 기간 동안 자원봉사자들에게 주어지는 보상금은 하루 약 88파운드(13만5000원)다.

또 이번 '휴먼 챌린지' 실험을 활용해 어떤 치료제와 백신이 가장 효과적인지 가려내는 추가 실험이 수개월 혹은 수년 후에 실시될 계획이다.

크리스 치우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수석연구원은 "이번 실험은 바이러스가 어떻게 사람들에게 감염되고 전염되는지 이해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코로나19를 극복하는 데 가장 효과적인 백신과 치료법을 확립하는 것이 최종 목적"이라고 강조했다.

로이터는 과거에도 과학자들이 말라리아, 독감, 장티푸스, 콜레라 등 다른 질병의 치료법과 백신을 개발하기 위해 인간을 대상으로 이같은 실험을 진행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