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시정 진주시의원 "혁신도시 이주정착 지원해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18 11: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시 "도와 긴밀한 협조로 정주 여건 개선 추진"

김시정 의원. © 뉴스1
김시정 의원. © 뉴스1
(경남=뉴스1) 한송학 기자 = 김시정 진주시의원(더불어민주당)이 18일 열린 경제복지위원회 시정 주요 업무보고에서 경남혁신도시의 정주율 최하위를 지적하면서 이주정착 지원을 주문했다.

김 의원은 "2013년 1월부터 2016년 6월까지 11개 공공기관 이전으로 4000여명의 직원이 옮겨 와 지역인재채용과 지방세수 증대 등 지역발전에 기여하고 있다"며 "하지만 현재까지 혁신도시의 공원관리가 미흡하며 빈 공터도 많은 등 주변 환경 여건이 좋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혁신도시의 문제점들을 경남도에서는 진주시를 탓하고 시에서는 도를 탓하는 것처럼 보이는데, 시가 주도적으로 정주 정책을 시행해 혁신도시를 육성해야 한다"며 "입주민들이 무엇을 원하는지 실질적인 정책다운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혁신도시의 국토안전관리원 교육센터의 타지역 이전 추진도 이러만 제도적 문제에서 나온 것으로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게 해결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시 관계자는 "혁신도시 복합문화도서관 설립, 물놀이 시설, 저수지, 공연장, 영천강 둘레길 조성 등으로 정주 여건 개선 등 사업을 추진 중으로 시 기업유치단과 도 혁신도시 전담팀에서 긴밀히 협조하고 있다"며 "국토안전관리원 교육센터 이전을 저지하기 위해 관련 기관들을 찾아다니며 진주 존치에 도와 같은 목소리를 내고 있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美연준 '긴축 발작' 우려 덜었지만 "상승 모멘텀으론 역부족"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