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공공개발 딱 보인다?…업계서 손 꼽는 곳은?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0 10: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서울연구원 '뉴타운·재개발 해제지역 실태분석과 주거재생방향' 보고서 캡처
/사진=서울연구원 '뉴타운·재개발 해제지역 실태분석과 주거재생방향' 보고서 캡처
정부가 2·4 대책에서 도입한 공공시행 사업의 대상 후보지로 222곳을 선정했다고 밝히면서 구체적 입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뉴타운 해제지역을 포함한 재건축·재개발구역과 준공업지역 등이 상당수 포함될 전망이다. 시장은 뉴타운 해제지역 중 규모가 큰 장위·신길·한남·창신뉴타운 등 4곳과 성동구 성수동, 구로구 고척동, 영등포구 문래동, 금천구 독산동 등을 후보지로 꼽고 있다.



창신 한남 신길 장위 등 뉴타운 해제지역 유력


정부가 지난 4일 발표한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방안'은 2025년까지 서울 32만가구 등 전국 83만6000가구 공급이 목표다. 공공 직접시행 정비사업,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등 공공시행 사업을 신규로 도입해 서울에서 각각 9만3000가구, 11만7000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노후도와 사업여건, 주거환경, 공급효과 등을 고려해 정부가 선정한 '우선 추진 검토구역'은 총 222곳으로 집계됐다. 시장 과열을 우려해 구체적 입지를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뉴타운 해제지역과 서울 구로구, 금천구, 영등포구, 성동구, 도봉구 등 준공업지역이 포함될 전망이다.

변창흠 장관은 앞서 인터뷰를 통해 서울 32만 가구 주택공급 지역에 이명박 정부 시절의 '뉴타운 사업지'가 포함되냐는 질문에 "그런 지역도 당연히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답했다.

서울연구원이 2018년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뉴타운을 포함한 재개발·재건축 사업지는 모두 393곳으로 이 가운데 뉴타운으로 지정됐다가 해제된 곳은 지난해까지 176곳이다. 특히 서울연구원 보고서를 보면 해제지역 393곳 중 새로운 대안 없이 방치 중인 곳이 222곳으로 집계돼 이 지역들이 우선 검토될 가능성이 유력하다.

업계는 해제지역 가운데서도 △창신뉴타운 △한남뉴타운 △신길뉴타운 △장위뉴타운 등을 개발 후보지로 꼽았다. 규모가 큰 데다 인근에 사업이 진행된 곳에 비해 워낙 저평가 돼있다보니 가격을 살리는 차원에서라도 관심을 보일 것이란 예상에서다.

장위뉴타운 일대에서는 장위8·9·13구역, 신길뉴타운에서는 신길1·2구역 등이 공공시행 사업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부분 앞서 공공재개발 후보지 공모에 신청한 구역들이다. 국토부는 기존 공공재개발 후보지라 해도 공공직접시행으로 방식을 전환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백준 J&K도시정비 대표는 "해제지역 중 상당 구역이 일부에 가로주택정비사업 등 소규모 정비가 진행돼 신축이 많이 들어서있어 노후도 요건을 맞추기 쉽지 않을 것"이라며 "관심을 갖고 공모에 신청하는 건수와 실제 사업 진행 건수는 크게 차이가 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사진=서울연구원 '뉴타운·재개발 해제지역 실태분석과 주거재생방향' 보고서 캡처
/사진=서울연구원 '뉴타운·재개발 해제지역 실태분석과 주거재생방향' 보고서 캡처




구로 고척동, 금천 독산동, 영등포 문래동 '유망'


뉴타운 해제지역 외에 우선추진 검토구역으로는 준공업지역이 거론된다. 국토부는 이번 대책을 통해 서울 준공업지구에 6000가구(전국 1만2000가구)의 신규 부지를 확보한다는 목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2019년 도시계획현황에 따르면 서울 25개구 가운데 준공업지역이 위치한 구는 △성동구 △도봉구 △양천구 △강서구 △구로구 △금천구 △영등포구 등 7개구다. 이 중 △구로구 △금천구 △영등포구에 전체 면적 1997만731㎡ 중 67% 수준인 1342만3665㎡가 밀집해있다.

변 장관은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의 대상인 준공업지역으로 서울 구로구 금천구 영등포구 성동구 도봉구 일대를 구체적으로 지목하며 "구로나 금천, 영등포 등 준공업지역의 경우, 무질서하게 입지해있는데 잘 활용하면 충분히 많은 주택을 지을 수 있다"며 낙관했다.

업계는 주택공급이 가능한 준공업지역으로 △구로구 고척동 구로동 오류동 온수동 △금천구 독산동 △영등포구 문래동 등을 꼽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호재 쌓인 카카오, 액면분할 첫날 동학개미 4300억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