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D램 가격 뛴다는데…주가는 SK하이닉스↑ 삼성전자↓, 왜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5,064
  • 2021.02.19 11: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오늘의 포인트]

SK하이닉스가 개발한 2세대 10나노급(1y) DDR5 D램 / 사진제공=SK하이닉스
SK하이닉스가 개발한 2세대 10나노급(1y) DDR5 D램 / 사진제공=SK하이닉스
D램 가격이 본격적으로 뛰고 있다. 그러나 국내 반도체 빅2인 삼성전자 (83,900원 상승200 -0.2%)SK하이닉스 (137,500원 보합0 0.0%) 주가는 다른 행보를 보인다. SK하이닉스가 삼성전자보다 더 오르는 이유는 무엇일까.

19일 오전 11시33분 SK하이닉스는 전일대비 3500원(2.78%) 상승한 12만9500원을 나타내고 있다. 장중 13만2000원까지 오르기도 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동반 매수에 나서 각각 99만여주, 8만주 가량 사들이고 있다.

반면 삼성전자는 1000원(1.22%) 떨어져 8만1100원을 기록하고 있다. 외국인이 85만여주 팔아치우면서 장 초반 강보합세에서 약세로 전환했다.

SK하이닉스 강세 원인은 D램 가격 상승과, 메모리반도체 업황 개선세가 빨라지고 있다는 분석 덕분이다.

이에 간밤 뉴욕 증시에서 마이크론 주가도 2.89% 올라 88.54달러에 마감했다. 전날 시티는 D램 가격이 예상보다 좋고 수급 불균형으로 2021년까지 가격이 상승할 것이라며 마이크론에게 행복한 날이 다시 왔다고 언급했다.

최도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도 "D램 현물가(8Gb 2400Mbps)가 저점 대비 48% 상승했고 현물가와 고정가의 괴리가 26%까지 확대됐다"며 "앞으로 공급제약과 가격 프리미엄 효과로 D램 고정가격 상승폭이 예상을 상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물가격 상승은 반도체 업황 개선 시그널이다. 반도체는 대개 현물이 아닌 고정가격으로 거래되는데 현물가가 상승하면 고정가격도 오른다.
D램 가격 뛴다는데…주가는 SK하이닉스↑ 삼성전자↓, 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모두 메모리 반도체 강자들이다. 그러나 D램 가격 상승 소식에는 삼성전자보다 SK하이닉스가 유독 더 긍정적 반응을 보인다. 원인은 두 업체의 매출 구조에 있다.

SK하이닉스는 D램 비중이 큰 회사다. 지난해 연간 매출액 31조9000억원 중 D램 매출이 23조1500억원 가량으로 전체의 72%를 차지했다. 이 때문에 D램 가격 하락 시기에는 D램 매출 비중을 낮추는 것이 고민이었다.

삼성전자도 D램을 생산한다. 글로벌 점유율로 보면 삼성전자가 43% 안팎으로 더 높다. SK하이닉스의 글로벌 D램 점유율은 지난해 2분기 기준 약 30%(IDC 추정)다.

그러나 삼성전자의 경우 매출이 CE(가전/비중 20%), IM(모바일/44%), 반도체(31%), DP(디스플레이패널/12%) 등 다양한 사업부에서 고루 발생한다. D램은 반도체 사업부 내에서도 일부다.

이렇다보니 D램 가격 상승세가 SK하이닉스 실적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주가도 더 빠르게 영향을 받는다. 증권가에서 최근 D램 가격 반등 최대 수혜주로 SK하이닉스를 꼽는 이유다.

김경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부품 공급이 부족해 Q(Quantity, 양)의 증가가 제한적이라면 P(Price, 제품가격)의 상승이 전사 실적에 빨리 반영될 수 있는 기업이 유리하다"며 "반도체 대형주 중 SK하이닉스를 삼성전자보다 선호한다"고 밝혔다.

(성남=뉴스1) 조태형 기자 = 20일 SK하이닉스는 미국 인텔의 NSG 사업부문에서 옵테인을 제외한 낸드플래시 사업 전체를 인수한다고 밝혔다. 계약 규모는 90억달러, 우리 돈으로 10조3104억원에 달하며 이는 올 상반기 SK하이닉스의 매출(15조원)에 맞먹는 수준이다.  사진은 이날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SK 하이닉스 분당사무소의 모습. 2020.10.20/뉴스1
(성남=뉴스1) 조태형 기자 = 20일 SK하이닉스는 미국 인텔의 NSG 사업부문에서 옵테인을 제외한 낸드플래시 사업 전체를 인수한다고 밝혔다. 계약 규모는 90억달러, 우리 돈으로 10조3104억원에 달하며 이는 올 상반기 SK하이닉스의 매출(15조원)에 맞먹는 수준이다. 사진은 이날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SK 하이닉스 분당사무소의 모습. 2020.10.20/뉴스1

SK하이닉스가 지난해 인텔 낸드 사업부를 약 10조원에 인수한 것도 투자심리 개선 포인트다. 반도체 업황 개선 사이클에서 메모리 반도체 시장 내 2위 지위를 공고히 한 만큼 더 큰 수혜를 볼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것이다.

박유악 키움증권 연구원은 "최근 낸드 산업은 스마트폰과 노트북 고객들의 재고 축적 수요 등으로 예상대비 양호한 수급을 보이고 있다"며 "낸드 산업의 턴어라운드 시점이 올해 3분기에서 2분기로 당겨질 것이고 SK하이닉스는 D램 가격 상승에 낸드 업황 턴어라운드까지 겹쳐 실적이 더 상향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만1000원 통신비, 알뜰폰 환승해 3만원 넘게 아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