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배민 김봉진, 5000억 기부한다며…라이더 복지는 고객에 넘기나

머니투데이
  • 김소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2 11: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배달의민족 김봉진 대표 인터뷰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배달의민족 김봉진 대표 인터뷰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지난 18일 '배달의 민족'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이 재산 절반 이상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혀 화제를 모은 가운데 최근 배달의 민족에서 진행한 배달 기사에게 간식을 전달하는 '고마워요 키트' 이벤트가 구설수에 올랐다.

지난 18일 우아한형제들은 김 의장이 세계적 기부클럽 '더기빙플레지'(The Giving Pledge)에 서약했다고 밝혔다. 기빙플레지는 지난 2010년 8월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회장과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재산의 사회 환원을 약속하며 시작된 자발적 기부 운동으로 까다로운 심사 절차로 유명하다.

이 서약을 통해 김 의장은 "재산의 절반 이상을 기부하겠다"고 약속했다. 최근 김 의장의 재산 규모는 1조원대를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장은 기빙플레지 서약서에서 "저와 제 아내는 죽기 전까지 재산의 절반 이상을 사회에 환원한다"며 "이 기부 선언문은 우리의 자식들에게 주는 그 어떤 것들보다도 최고의 유산이 될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10년 전 창업 초기 20명도 안 되던 작은 회사를 운영할 때 빌 게이츠와 워런 버핏의 기사를 보며 '만약 성공한다면 더기빙플레지 선언을 하고 싶다'고 막연하게 꿈꿨는데 오늘 선언을 하게 된 것이 무척 감격스럽다"며 "제가 꾸었던 꿈이 세상을 변화시키고자 도전하는 수많은 창업자들의 꿈이 된다면 더없이 기쁠 것 같다"고 전했다.



'재산 환원' 감동 가시기도 전에…배민 "음식 배달 가면 간식 주세요"


김 의장의 재산 환원 약속의 감동이 채 가시기도 전인 지난 19일 배달의 민족이 소비자가 배달 기사에게 간식을 전달하는 '고마워요 키트' 이벤트를 열었다가 비판을 받자 6시간 만에 이벤트를 종료했다.

지난 19일 배달의 민족 애플리케이션과 소셜미디어서비스(SNS), 유튜브 채널에 "배달 기사님들께 응원 메시지를 적어 신청해주세요"라는 이벤트 공지가 올라왔다. 배달의 민족 측은 이날부터 다음 달 9일까지 신청자 중 추첨을 통해 선정된 3000명에게 고마워요 키트를 나눠준다고 밝혔다.

배달의 민족은 "따뜻한 음식, 소중한 택배와 우편을 전해주시는 전국의 모든 배달 기사님들께 마음을 전한다"며 "닫힌 문을 가장 많이 보는 배달 기사님들께 '고마워요 키트'로 고마움을 전하자. 마음속 따뜻함이 문 밖까지 전달된다"고 이벤트 참여를 독려했다.

/사진=배달의 민족 애플리케이션 캡처
/사진=배달의 민족 애플리케이션 캡처
해당 키트는 배달 기사를 위한 간식이나 물을 담는 '간식 가방', '기사님 덕분에 오늘도 행복해요'라는 문구가 적힌 '응원 메시지 자석', 음식 놓을 자리를 정해 문 앞에 놓아두는 '배달음식 매트'로 구성됐다.

여기서 간식 가방이 논란이 됐다. 일부 소비자들이 "배달 기사의 복지를 왜 소비자에게 떠넘기냐"며 싸늘한 반응을 보인 것.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배달의 민족 유튜브 채널에는 대부분 부정적인 댓글이 봇물을 이뤘다.

누리꾼들은 "직원 복지는 회사에서 알아서 챙겨줘야지 정당하게 비용 지불하고 이용하는 소비자가 복지까지 챙겨야 하냐", "누가 보면 소비자들이 공짜로 시켜먹는 줄", "소비자를 호구로 보고 있는 것 같다", "팁(Tip) 문화 조성하는 거냐" 등의 댓글을 남기며 거세게 반발했다.

배달 기사 측의 입장을 대변한 댓글도 있었다. 한 누리꾼은 "이런 이벤트가 오히려 배달 기사를 비하하는 것"이라며 "문고리에 걸린 간식들 받아먹어야 할 만큼 못 벌고 살지 않는다. 불쌍한 사람들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또 "배민은 라이더 관리도 안돼서 여자 고객들한테 범죄 저지르게 방치해놓고 라이더 대상으로 고객이 감정노동까지 하라고 부추기네. 무슨 염치지?"라며 최근 벌어진 라이더 성기 노출 사건을 언급하는 누리꾼도 있었다.

라이더 성기 노출 사건은 지난 12일 서울 송파구 한 오피스텔 엘리베이터에 탑승한 배민라이더스 소속 배달 기사가 여성 고객 앞에서 성기를 노출한 사건이다.

누리꾼들의 냉담한 반응이 이어지자 배달의민족 측은 "코로나 때문에 어려운 시기에도 배달 음식을 편하게 배달해주는 기사님들께 고마움을 표시하고자 기획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해명에도 논란이 계속되자 결국 배달의 민족은 6시간 만인 지난 19일 오후 3시에 해당 이벤트를 종료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말많던 애플카, 이번엔 LG마그나와 협력설 '솔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