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병규에게 맞았다고? 학창시절 왜소한 멸치 그자체"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3,786
  • 2021.02.22 13: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우 조병규 /사진제공=CJENM
배우 조병규 /사진제공=CJENM
배우 조병규 관련 학폭 의혹에 대해 이번에는 그의 동창이라 주장하는 누리꾼의 반박글이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22일 한 누리꾼은 인스타그램 계정을 개설하고 "조병규가 억울하게도 학폭 논란에 시달리는 걸 도저히 보고만 있을 수 없어서 이렇게 글을 올린다"고 밝혔다.

글쓴이는 뉴질랜드에서 조병규와 같은 학교에 다녔다며 "조병규는 처음 학교에 오자마자 한인 사이에서 인기가 많을 정도로 친화력이 좋은 아이였고 모든 친구와 잘 지냈다"며 "최근 폭로 글에서 피해자가 조병규에게 맞았다고 해서 의아했다. 조병규는 엄청 왜소했고 멸치 그 자체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폭로가 터지고 여러 동창들에게 조병규가 폭행하는 애였는지 물어봤는데 다들 '아니'라고 했다"면서 "피해자가 실제로 일어나지 않은 일들을 과격한 표현으로 지어냈다"고 했다.

글쓴이는 폭로자의 글들이 조병규와 전혀 관련이 없고 허구라며 "제가 기억하는 조병규는 너무나 귀엽고 같이 있으면 심심할 틈이 없어서 웃음 짓게 되는 그런 친구였다"며 "허위 사실로 고통받는 건 정말 아닌 것 같아서 망설이다 글을 올린다"고 설명했다.

또 글과 함께 학교 졸업앨범, 성적표, 추천서, 클라스 포토 등을 증거로 제시했다. 그는 "피해자가 본인이 올린 글을 다 내리고 잠적했더라"며 "아마 조병규가 학폭에 가담했다는 사실은 피해자 머릿속에서 지어낸 얘기라 밝혀질까 두려웠나 보다"고 했다.

조병규는 최근 몇몇 폭로 글로 학교 폭력 의혹에 휩싸였다. 첫 폭로글 작성자 A씨가 허위사실임을 인정하면서 의혹이 일단락되는 듯했다.

하지만 곧바로 그의 초등학교 시절 학폭 논란을 제기한 B씨의 새로운 폭로가 등장했다. 또 다른 누리꾼 C씨도 그와 뉴질랜드에서 같은 학교를 다니던 시절 학폭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다만 C씨는 폭로글을 삭제한 상태다.

조병규 측은 해당 의혹을 모두 부인하며 강력한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말많던 애플카, 이번엔 LG마그나와 협력설 '솔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