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불붙은 유가? 골드만 "3분기 75달러 간다"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2 15: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최근 1년간 브렌트유 선물 가격 추이/출처=인베스팅닷컴
최근 1년간 브렌트유 선물 가격 추이/출처=인베스팅닷컴
원유 수요가 당분간 공급을 앞지르며 국제유가(브렌트유 기준)가 오는 3분기 배럴당 75달러까지 오를 수 있다고 골드만삭스가 전망했다.

22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올해 2분기와 3분기 브렌트유 가격 전망을 각각 배럴당 70달러, 75달러로 제시했다. 이는 이전 전망보다 배럴당 10달러 더 높은 수치다.

골드만삭스의 상향 조정은 에너지 수요 회복 속도를 공급이 따라오지 못할 것이란 전망에서 나왔다. 오는 7월말까지 소비가 코로나19(COVID-19) 확산 이전으로 돌아갈 것으로 보이나, 주요 산유국들의 원유 생산은 상당히 비탄력적으로 남아 있으리란 예상이다.

골드만삭스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회원 산유국 연합체인 오펙플러스(OPEC+)의 리밸런싱(재균형화)이 늦을 것이라 내다봤다. 전세계 원유 재고 감소가 빨라지는 가운데 늘어나는 수요만큼 빠른 증산이 이뤄지지 못할 거란 의미다.

여기에 또다른 주요 산유국 이란의 증산도 단기적으로는 가능성이 낮아지고 있다. 미국과 이란간이란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협상 개시가 난항을 겪고 있어서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란핵합의 복원을 공약으로 내걸었지만, 이란 내 핵합의 복원을 반대하는 목소리 등과 양국간 이견으로 협상 개시를 어렵게 하고 있다. 이란에 대한 제재가 유지되면 이란 석유 수출이 그만큼 늦어진다.

단기적으로는 변동성이 예상된다. 다음달 4일 OPEC+ 회의를 앞두고 사우디와 증산을 원하는 러시아가 산유량을 둘러싼 이견을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워런 패터슨 ING 뱅크 원자재 투자전략 대표는 블룸버그통신에 "OPEC+ 회의가 다가오면서 유가가 다음주 높은 변동성을 기록할 것"이라 내다봤다.

한편 런던 ICE 거래소 브렌트유 4월 인도분 가격은 한국시간 이날 오후 1시30분 기준 배럴 당 63.7달러를 기록했다. 유가는 연초 대비 22% 상승,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올해 유가 상승은 세계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가 지난달 자체 감산 계획을 밝힌데다 소비 회복으로 수요가 늘면서 빨라졌다. 물가상승에 대처하기 위한 투자 수요도 원유 수요를 늘린 이유로 꼽힌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