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달의 소녀' 츄도 학폭 가해자 의혹…"왕따 주동자, 욕하고 협박"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3 06: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그룹 이달의소녀 츄. /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그룹 이달의소녀 츄. /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츄도 학교 폭력 가해자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폭]이달소 츄 학폭 뜬 거 보고 저도 남겨요'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와 함께 츄의 중학교 졸업앨범 사진이 공개됐다.

츄와 중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한 작성자는 "1학년 때 같은 반 친구 중 A씨라는 친구가 있었는데 이 친구가 반에서 실세 같은 느낌이었다. 김지우(츄 본명)는 그 친구 옆에 딱 붙어서 중간 이간질 역할을 했다"며 "A씨와 김지우는 돌아가면서 친구들을 왕따 시켰다. 이유는 항상 그냥 본인 맘에 들지 않아서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러다 저랑 친한 친구가 왕따를 당하게 됐다. 저랑 유일하게 밥도 먹고 했는데 김지우는 그게 마음에 들지 않았는지 제가 왕따 주동자인 것처럼 얘기했고 그 뒤 정신차리고 보니 왕따는 제가 돼있더라"며 피해 사실을 떠올렸다.

이달의 소녀 츄의 학교폭력 피해자라고 주장한 누리꾼이 츄의 졸업앨범 사진을 공개했다./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달의 소녀 츄의 학교폭력 피해자라고 주장한 누리꾼이 츄의 졸업앨범 사진을 공개했다./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작성자는 "중간에서 계속 이간질을 하며 마치 본인은 아무 잘못 없다는 듯이 말하던 김지우 모습이 잊혀지질 않는다"며 "나중에는 단톡방에 초대해서 저에게 욕을 하거나 협박을 했고 교문에서 집에 가려는 제 앞을 막아서 욕을 한 적도 있다"고 설명했다.

또 "단톡방에 초대하면 다시 나가고 초대하면 나가고를 반복하다가 집에 가는 제 머리카락을 잡아당기며 왜 사과 안 하냐고 따졌던 기억이 난다"며 "제게 냄새가 난다며 구박을 엄청했다. 머리 좀 감으라고. 전 그때 매일 머리를 감아도 사춘기라 금방 떡이 졌고 하도 욕을 먹어서 방학 때 하루에 세 번씩 머리를 감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츄가 자신의 물건을 훔친 의혹도 있다고 했다. 작성자는 "제가 잃어버렸던 펜에 실수로 그어진 빨간 볼펜 자국이 있었는데 김지우 필통에 그게 있었다"며 "물건 훔쳤다는 이야기는 심증인거 아니냐하고 하시지만 제 펜을 훔쳐간 건 명백한 사실이다"고 했다.

작성자는 "물론 다른 연예인들 학폭 논란처럼 수시로 때리거나 돈을 뜯거나 한 적은 없다. 하지만 이것도 명백한 학교폭력"이라며 "제가 올린 글 내용은 모두 사실이고 저 말고도 기억하고 있는 친구들이나 피해자들이 더 있을 테니 그분들도 인증 글 올려주시면 감사하겠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츄는 2018년 그룹 이달의소녀로 데뷔해 최근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 출연 중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