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얘가 너랑 XX하고 싶대"…에버글로우 아샤, 성적 발언 '학폭' 의혹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3 07: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걸그룹 '에버글로우' 아샤가 21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컴백 쇼케이스에서 신곡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제공=위에화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에버글로우' 아샤가 21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컴백 쇼케이스에서 신곡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제공=위에화엔터테인먼트
그룹 에버글로우의 아샤(본명 허유림)에게 학교 폭력(학폭)을 당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폭 가해자 00년생 아이돌 멤버 ㅇㅅ'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00년생 여자 아이돌 ㅇㅅ 학폭 폭로한다. A는 데뷔를 했고 올해 거의 2~3년차인 것을 알게 됐다"며 "몇 개 찾아 본 영상 속 A는 정말 아무 일도 없던 것처럼 행복해보였다. 저는 중학교 때 A의 행동들 때문에 안 좋은 소문으로 지금까지 힘들어하고 있는데 말이죠"라며 글을 시작했다.

이어 "A는 연예인을 하기 위해 가면을 쓰고 생활을 하는 아이였고 학교에 있는 일진들 중 한 명이었다"며 "A의 괴롭힘은 A의 친한 남자애와 제가 사귀면서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또 "A는 제게 나 OO이 전 여친이라며 '걔랑 어디까지 해봤냐', '나는 XX해봤는데 넌 아직이야?' 라면서 성적인 말들을 하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A가 하는 말들이 처음에는 장난인 줄 알고 무시하고 넘어갔으나 그 뒤로 제가 지나갈 때마다 '어디서 X 냄새가 난다', '넘어간 OO(남자친구)가 불쌍하다'며 말의 수위가 점점 높아지기 시작했다"며 "모두가 보는 곳이라 다 쓰지는 못하지만 입에 담을 수 없는 성적인 발언들을 지속적으로 했다"고 했다.

글쓴이는 언어 폭력이 이어 신체 폭력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다 9~10월쯤 동아리 시간에 운동장에 있던 제 당시 남자친구를 본 A는 제 뒷목을 잡아 창문에 억지로 얼굴을 내밀게 한 후 제 전 남자친구에게 '00(남자친구)아! 얘가 너랑 XX하고 싶대!'라며 운동장과 교실에 모든 친구들이 있는 상황에서 큰 소리로 얘기를 했다"며 "그 후로 저에 대한 안 좋은 소문은 걷잡을 수 없이 퍼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A와의 일 이후 중학교를 졸업 후에도 안 좋은 소문에 시달렸다"며 "제게 이상하게 다가오는 남자애들이 많아 괴로웠다"고 토로했다.

글쓴이는 2016년 졸업한 곡반중학교 졸업앨범 사진도 함께 올렸다.또 댓글에 "그룹명 ㅇㅂㄱㄹㅇ 입니다"라고 밝혔다. 아샤는 2000년생으로, 누리꾼은 에버글로우의 아샤를 학폭 가해자로 추측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