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포스코케미칼, '배터리 핵심' 양극재 생산 확대…"전기차 110만대 양"

머니투데이
  • 최민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3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포스코케미칼이 23일 양극재 광양공장 4단계 착공식을 개최했다. 착공식에서 시삽하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 손동기 포스코케미칼 양극소재실장, 이봉학 노경협의회 대표, 정대헌 에너지소재사업부장, 민경준 사장, 김준형 SNNC 사장, 정석모 포스코 이차전지소재사업실장, 박시준 포스코건설 산업플랜트사업실장./사진=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이 23일 양극재 광양공장 4단계 착공식을 개최했다. 착공식에서 시삽하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 손동기 포스코케미칼 양극소재실장, 이봉학 노경협의회 대표, 정대헌 에너지소재사업부장, 민경준 사장, 김준형 SNNC 사장, 정석모 포스코 이차전지소재사업실장, 박시준 포스코건설 산업플랜트사업실장./사진=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 (164,000원 상승1000 -0.6%)이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소재인 양극재 생산능력을 확대한다.

포스코케미칼은 23일 전남 광양시 율촌산업단지에서 양극재 광양공장 4단계 확장 건설 공사 착공식을 열었다. 착공식엔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 정대헌 에너지소재사업부장, 손동기 양극소재실장, 정석모 포스코 이차전지소재사업실장 등 사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극재 광양공장이 생산능력을 확장한 것은 2019년 5000톤 규모의 광양공장 건립을 시작한 후 4번째다. 총 2758억원을 투자해 전기차 배터리용 하이니켈 NCMA(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 양극재 생산라인을 구축한다. 2023년 가동이 목표다.

NCMA 양극재는 기존의 하이니켈 NCM(니켈·코발트·망간) 양극재에 Al(알루미늄)을 첨가해 제조한다. 전기차 주행거리를 1회 충전시 500km 이상 주행이 가능하게 대폭 늘릴 수 있다. 고성능 전기차에 꼭 필요한 대용량 배터리의 구현이 가능하면서도 안정성과 출력을 높이고 가격은 낮출 수 있다.

이번 4단계 증설이 완료되면 포스코케미칼은 양극재 연간 생산능력을 10만톤으로 확대하게 된다. 양극재 10만톤은 60KWh(킬로와트시)급 전기차 배터리 110만여대에 사용될 수 있는 양이다.

포스코케미칼은 2018년 1만톤 규모 생산이 가능한 양극재 구미공장 완공에 이어 2019년부터는 광양공장을 빠르게 확장하고 있다. 2019년 광양 율촌산단에 5000톤 규모의 1단계, 2020년 2만5000톤 규모의 2단계 공장을 준공했다. 현재 2022년 11월 가동을 목표로 3만톤 규모의 3단계 공사도 진행 중이다.

포스코케미칼은 급성장하고 있는 전기차 시장과 고객사 수요에 대응해 안정적인 이차전지 소재 생산 기반을 확보하기 위해 증설을 결정했다. 업계에서는 2022년부터 3세대 전기차가 상용화되면 내연기관 자동차와의 성능 경쟁이 가능해 전기차 대중화의 기폭제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2019년 전기차 연간 판매량은 230만대 수준에서 2025년 900만대, 2030년 2500만대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배터리 핵심 소재인 양극재의 수요도 2020년 44만톤에서 2025년 106만톤, 2030년 204만톤까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포스코케미칼은 광양공장의 단계적 증설과 함께 한국, 유럽, 중국을 중심으로 거점별 양산체제를 구축해 글로벌 배터리사와 자동차사의 대규모 수주에 적기 대응한다. 2030년까지 이차전지소재 사업에서 글로벌 시장 점유율 20%, 매출액 연 23조원 이상 규모로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다. 2030년까지 양극재는 현재 4만톤에서 40만톤까지 양산능력 확대를 추진한다.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이번 확장으로 고객사에 최고 품질의 제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게 되었다"며 "포스코 그룹과 함께 원료 밸류체인 구축, 기술 확보, 양산능력 확대 투자를 더욱 가속화해 세계 최고 수준의 사업 경쟁력을 갖추겠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