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광양공장 4단계 착공…연간 10만톤 생산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3 11: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차세대 전기차용 하이니켈 NCMA 제품 생산라인 증설

(광양=뉴스1) 서순규 기자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광양공장 전경© 뉴스1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광양공장 전경© 뉴스1

(광양=뉴스1) 서순규 기자 = 포스코케미칼은 23일 전기차 배터리 시장의 가파른 성장에 대응해 양극재 광양공장 4단계 확장 건설 공사에 착공했다고 밝혔다.

이번 양극재 광양공장은 총 2758억원을 투입해 1회 충전시 500㎞ 이상 주행할 수 있는 3만톤 규모의 3세대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용 하이니켈 NCMA 양극재를 생산할 계획이다.

광양공장의 4단계 증설이 2023년 완료되면 포스코케미칼은 양극재 생산능력을 10만톤으로 확대하게 된다.

양극재 10만톤은 60Kwh급 전기차 배터리 110만여대에 사용될 수 있는 양이다.

포스코케미칼은 2018년 1만톤 규모의 양극재 구미공장 준공에 이어, 2019년 광양 율촌산단에 5000톤 규모의 하이니켈 양극재 광양공장 1단계와 2020년 2만5000톤 규모의 2단계 공장을 준공했다.

현재는 2022년 11월 가동을 목표로 3만톤 규모의 3단계 공사를 진행 중이다.

포스코케미칼은 광양공장의 단계적 증설과 함께 유럽, 중국 등 해외공장 설립도 추진해 글로벌 생산체제를 구축하고 글로벌 배터리사와 자동차사들에게 대규모로 적기에 공급해 고객사 경쟁력 제고에 기여할 예정이다.

이날 착공식에는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사장, 정대헌 에너지소재사업부장, 손동기 양극소재실장을 비롯해 포스코 정석모 이차전지소재사업실장 등 사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사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이번 확장으로 고객사에 최고 품질의 제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게 되었다"며 "포스코 그룹과 함께 원료 밸류체인 구축, 기술 확보, 양산능력 확대 투자를 더욱 가속화해 세계 최고 수준의 사업 경쟁력을 갖추어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케미칼은 2030년까지 양극재는 현재 4만톤에서 40만톤, 음극재는 4만4000톤에서 26만톤까지 생산능력을 확대하고, 세계 시장 점유율 20%, 연 매출 23조원 이상 규모로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반등세 5월까지 쭉…"뜨는 종목은 달라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