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호두, 100만원 준단 말에 '故노무현 모독' 영상 송출…"눈 멀었다"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3 13: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유튜버 박호두 영상 캡처
/사진=유튜버 박호두 영상 캡처
유튜버 박호두가 생방송 도중 고(故)노무현 대통령 모독 영상을 송출해 논란이 일자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박호두는 2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오늘 제가 100만원에 눈이 멀어 생각이 짧았다"며 "앞으론 이런일 없도록 주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후원 받은 100만원은 불우이웃에 기부하겠다"며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박호두는 이날 새벽 비트코인 투자 관련 생방송을 진행했다. 방송을 보던 한 시청자는 박호두에게 "100만원을 쏠테니 노이유 영상을 틀어달라"고 요구했다.

노이유 영상은 노 전 대통령 사진에 가수 아이유의 '좋은날' 음원을 합성한 영상이다. 가사를 노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내용으로 개사해 고인 모독 논란이 일었으며, 일간베스트(이하 '일베')에서 처음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박호두는 시청자에게 100만원을 먼저 후원해달라고 요구했다. 돈이 입금되자 박호두는 다른 시청자들에게 "불편하면 잠시 나가달라"고 말한 뒤 해당 영상을 틀었다.

이에 "이건 아니다", "선 넘었다", "돈에 눈 멀어도 이런 짓은 하지말라", "사자 명예훼손이다" 등 시청자들의 지적이 이어졌다. 해당 방송 내용이 알려지자 누리꾼들 사이에서도 비판이 일었다.

한편 박호두는 국제유가 파생상품, 미국 증시 등 해외 선물 투자 아프리카TV, 유튜브 방송으로 인기를 끌었으며 최근에는 암호화폐 투자 방송을 진행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최태원도 떤다…올해도 국정 빠지고 기업만 남은 국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