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성적 발언 학폭 의혹' 에버글로우 아샤 "사실 무근…글쓴이 몰라"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602
  • 2021.02.23 14: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그룹 에버글로우 아샤 /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그룹 에버글로우 아샤 /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그룹 에버글로우 아샤(21·본명 허유림)가 학교 폭력(학폭) 가해 의혹에 휘말린 가운데 소속사는 이를 전면 부인했다.

에버글로우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코리아는 23일 "본인 확인 결과 전혀 사실이 아니고, 글쓴이가 누구인지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이어 "진위여부가 확인 안 된 무분별한 추측성 보도 및 허위사실 유포를 멈춰달라"며 "지속될 시에는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강경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폭 가해자 00년생 아이돌 멤버 ㅇㅅ'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중학교 졸업앨범 사진을 올리며 아샤와 동창임을 주장한 글쓴이는 가해자인 A가 자신이 남자친구를 사귀자 '걔랑 어디까지 해봤냐', '냄새가 난다', '넘어간 OO(남자친구)가 불쌍하다고 말했다' 등 언어 폭력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A가 친구들 앞에서 성적인 발언을 해 자신에 대한 소문이 좋지 않게 퍼졌다고도 했다.

글쓴이는 따로 멤버 이름을 밝히진 않았지만 "그룹명이 ㅇㅂㄱㄹㅇ"라고 추가했다. 이에 누리꾼은 에버글로우의 멤버로 2000년생인 아샤를 학폭 가해자로 추정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