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뉴욕증시 상장 앞둔 쿠팡, 발목 잡을 3가지 리스크

머니투데이
  • 김은령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3 15: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뉴욕증시 상장 앞둔 쿠팡, 발목 잡을 3가지 리스크
쿠팡이 뉴욕 증시 상장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노동자 처우 문제를 비롯해 늦은 정산 주기 등 판매자(납품업체)에 불합리한 정책, 각종 규제 가능성 등이 향후 핵심 경영리스크로 떠오르고 있다. 2015년 이후 5년간 매출이 12배 가까이 증가한 초고속성장의 이면에서 쌓인 문제점들이 '상장'으로 한꺼번에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는 지적이다.

2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 22일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산업재해 청문회에 유통업계에선 유일하게 쿠팡이 증인으로 채택됐다. 이날 청문회에 나선 노트먼 조셉 네이든 쿠팡풀필먼트서비스 대표는 지난해 10월 경북 칠곡 쿠팡물류센터에서 심야근무를 한 뒤 숨진 고 장덕준 씨 등 노동자 사망사고와 관련해 "깊은 사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사과했다.

노트먼 대표의 사과에도 쿠팡 물류센터의 근로 환경에 대한 지적은 끊이지 않고 있다. 냉난방이 안되는 열악한 환경에서 노동자들이 근무하고, UPH(Units Per Hour, 시간당생산량) 단말기로 작업량을 감시하고 재촉한다는 주장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청문회에서도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화장실 사용한 횟수와 시간을 통제하며 보고를 해야 했다"며 "인권과 건강권이 보장되냐"고 비판했다.

고공성장에 따라 대규모 인력을 고용하고 있는 쿠팡에 있어 잇따르는 노무관련 문제는 해결해야 하는 잠재적인 리스크 요인으로 꼽힌다. 특히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시행이 예정돼 있어 사업 영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지난해부터 쿠팡 물류센터에서 사망한 근로자는 5명에 달한다.

납품업체, 입점판매업체에 대한 불공정한 정책 등도 도마 위에 오른다. 대표적인 게 늦은 정산 시기인데 이를 규제하려는 움직임도 일고 있다. 현재 쿠팡은 판매업체에 제품을 판매한 이후 최장 60일내에 대금을 지급하고 있다. 직매입 판매인 로켓배송 납품의 경우 50일 이후 대금을 지급한다. 대형 유통업체들이 평균 30일 이내 대금을 지급하는 것보다 훨씬 늦다.

이는 납품업체들의 자금 회전 문제에 대한 불만도 있지만 잠재적으로 쿠팡의 재무 안전성에도 리스크가 될 소지가 있다. 대금 지급 기일을 법적으로 규정하는 규제가 생기거나 거래액이 감소해 기존 쌓여있는 외상매입금(미지급 제품 대금)을 밑돌게 될 경우 현금 흐름에 문제가 생길 가능성도 있어서다. 쿠팡 IPO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쿠팡의 외상매입금은 전년 대비 6억5000만달러(약7200억원) 늘어난 29억 달러(약3조2000억원)에 이른다.
뉴욕증시 상장 앞둔 쿠팡, 발목 잡을 3가지 리스크

온라인쇼핑몰 등을 규제하기 위한 '온라인플랫폼법' 제정과 대기업집단 지정 가능성도 쿠팡에는 리스크 요인이다. 쿠팡이 그동안 납품 가격을 깎도록 강요하거나 환불 등으로 인한 피해를 판매업체에 전가하는 등의 갑질을 했다는 논란과 비판이 꾸준히 제기됐다.

업계 관계자는 "쿠팡이 유통업계에서 빠르게 성장한데다 상장을 추진하는 등 공격적인 행보를 이어가면서 업계 안팎에서 견제와 주목을 받아 여러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며 "직원들에게 주식을 지급하는 등 친노동 행보를 보여주려 하는 것도 이런 리스크를 줄이기 위한 것"이라고 내다봤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