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전자·LG전자·SKT…글로벌100대 혁신기업 선정

머니투데이
  • 한고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3 17: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클래리베이트 글로벌 100대 혁신기업. /자료=클래리베이트
클래리베이트 글로벌 100대 혁신기업. /자료=클래리베이트
삼성전자, LG전자, LS일렉트릭이 10년 연속 글로벌 100대 혁신기업으로 선정됐다.

글로벌 연구데이터 분석기업 클래리베이트는 23일 △특허출원 △발명의 영향력 △특허 등록률 △글로벌 시장성 등을 토대로 기업들의 혁신 수준을 평가해 선정한 '2021년 글로벌 100대 혁신기업' 명단을 발표했다.

미국이 가장 많은 42개 혁신기업을 배출한 가운데 전세계 9개 기업이 새롭게 100대 혁신기업으로 선정됐다.

미국에서는 보그워너, KLA코퍼레이션, 보스, 코보 등 4개 기업이 새로운 100대 혁신기업으로 선정됐고, 한국의 SK텔레콤, 영국의 ARM, 대만의 아수스와 킨포 일레트로닉스, 중국 통신기술아카데미도 처음으로 100대 혁신기업 명단에 올랐다.

국내 기업으로는 삼성전자, LG전자, LS일렉트릭(구 LS산전)이 10년 연속으로 글로벌 100대 혁신기업에 선정됐다. 카이스트는 2013년 이후 8년 만에 다시 선정됐다. 이번에 처음 100대 혁신기업에 오른 SK텔레콤을 포함 총 5개 국내 기업이 명단에 올랐다.

산업분야별로는 전자·컴퓨터 기술분야 기업이 21곳으로 가장 많았다. 반도체(12개), 산업시스템(10개), 통신(10개) 등이 뒤를 이었다.

클래리베이트 한국 지사를 총괄하는 안성식 대표는 "올해 혁신기업으로 선정된 한국 기관의 수가 6년 만에 증가했다"며 "우리 기업들이 추진하고 있는 다양한 혁신 활동들이 수면 위로 모습을 드러내고 전 세계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있는 점을 증명한다"고 설명했다.

안 대표는 "작년 팬데믹 이후 한층 거세게 불고 있는 혁신의 바람을 우리 것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기업들 역시 단순한 혁신 활동을 넘어서 효율적으로 비용을 관리하고, 특허의 체계적인 관리를 바탕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빠르게 선점하여 유지 강화해 나아가는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