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대집 의협 회장, "정부가 국회 설득 나서달라"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3 16: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제공=대한의사협회
사진제공=대한의사협회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이 의사면허 취소법은 의료계 불신을 조장한다고 주장했다. 정부차원에서 이 법이 논의 중인 국회 설득에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의협은 지난 21일 한국건강증진개발원에서 개최된 '코로나19 백신 의정공동위원회 2차 회의'에 참석해 정부와 백신접종 관련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백신접종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최 회장은 "집단면역 형성을 위해 의료계 협력이 절실한 시점에 의료계에 대한 불신을 조장하는 의사면허 취소법안이 국회에서 논의 중"이라며 "코로나19 진료 및 접종 등 협력체계 붕괴가 우려되므로 정부차원에서 국회설득 등 사전적인 협력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 회장은 "위탁의료기관 관련 지자체별 각기 다른 지침으로 인해 현장의 혼선이 발생하고 있다"며 "통일된 지침을 마련하고 알람기능 온도계, 백신 냉장고 등에 대한 정부의 재정 지원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의원급 의료기관 종사자도 늦어도 2분기 내에 접종대상자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회장은 "원활한 백신접종이 진행돼 빠른 시간 내에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백신 수급 관련 물량 및 종류에 대해 의료계와 공유해야 한다"며 "접종센터의 의사 인력 동원의 어려움을 고려해 효율적인 방안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