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폰클렌징' 미주, 팬이 준 사진도 다시 보정…유인나 "전이 더 예뻐" 안타까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3 21: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BC '폰클렌징' 캡처 © 뉴스1
MBC '폰클렌징'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걸그룹 러블리즈 멤버 미주가 '보정의 신'에 등극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사진정리서비스 폰클렌징'에서는 미주가 게스트로 출연, 폰클렌징을 맡겼다.

이날 미주는 직접 보정한 전후 사진으로 시선을 강탈했다. 전신 사진 등에서 보정한 흔적이 발견된 것. 미주는 자신의 사진을 보며 "두개골도 만진 거다"라고 의혹을 해명하는가 하면, 팔뚝 사이즈를 줄인 사진에 대해서는 "그냥 제가 살을 빼겠다"라고 해 웃음을 샀다.

또 다른 전신 사진을 본 MC들은 "어떻게 밑위를 줄일 수 있냐. 거의 수선집 아니냐"라고 입을 모아 폭소를 유발했다. 미주는 민망해 하면서도 쿨하게 인정했다. 기사로 보도된 사진에서는 승모근을 줄이기도.

특히 팬이 이미 보정해 준 사진을 다시 보정한 사실이 공개돼 웃음을 더했다. 미주는 "턱이 좀 길어 보여서 그랬다"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이를 지켜보던 유인나는 "바보야. 그 전이 훨씬 예뻐"라며 안타까워했다. 다른 이들도 공감했다. 미주는 "진짜냐. 남의 말을 좀 들어야겠다"라고 했다. 딘딘은 "팬들이 내 연예인 제일 예쁘게 보정해 주는데 미주는 거기에서 더 보정하네"라고 해 웃음을 줬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종부세 9억 수정...'집값 원상복귀' 포기 선언한 文정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