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제는 1선발’ 요키시 “영광스러운 자리, 팀 위해 200이닝 던지겠다”

  • OSEN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4 09: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제는 1선발’ 요키시 “영광스러운 자리, 팀 위해 200이닝 던지겠다”


[OSEN=고척, 길준영 기자] 키움 히어로즈 에이스 에릭 요키시(31)가 200이닝을 올 시즌 목표로 내걸었다. 


요키시는 지난 1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진행된 스프링캠프 훈련 후 인터뷰에서 “1선발은 영광스러운 자리다. 모든 경기에서 늘 최선을 다할 것이고 스프링캠프에서 최상의 컨디션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키움의 에이스는 그동안 제이크 브리검이 맡아왔다. 브리검은 2017년 션 오설리반의 대체 외국인투수로 키움에 온 이후 4년간 104경기(608⅓이닝) 43승 23패 1홀드 평균자책점 3.70로 활약했다. 하지만 지난 시즌 부상으로 고전하며 107이닝을 던지는데 그쳤고 결국 재계약에 실패했다. 


브리검이 교체되면서 키움의 1선발 자리는 지난 시즌 평균자책점 타이틀을 따낸 요키시에게 돌아갔다. 2019년 KBO리그에서 데뷔한 요키시는 지난해 27경기(159⅔이닝) 12승 7패 평균자책점 2.14로 활약하면서 리그를 대표하는 에이스로 자리 잡았다. 


요키시는 “내 주무기는 투심이다. 그런데 한국에는 투심을 던지는 투수가 많지 않다. 그래서 타자들이 내 공을 잘 공략하지 못하는 것 같다. 이런 장점을 살려서 좌타자와의 승부를 유리하게 가져가고 싶다”며 자신의 강점을 설명했다. 


올해 3년차 시즌을 맞이한 요키시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자가격리 후 팀에 합류했다. 요키시는 “작년 아파트에서 생활한 것보다는 훨씬 나았다. 크고 정원이 있는 집에서 캐치볼도 하고 운동도 할 수 있었다. 컨디션은 좋게 잘 유지했다”라며 자가격리 기간이 괜찮았다고 밝혔다. 


KBO리그에 처음 왔을 때 브리검에게 많은 도움을 받은 요키시는 이제 새로운 외국인투수 조쉬 스미스를 도와줘야하는 입장으로 변했다. 요키시는 “키움에서 3년째 뛸 수 있어서 즐겁고 기대된다. 브리검이 날 많이 챙겨줬는데 올해는 스미스가 새로 왔다. 이번에는 내가 스미스를 잘 챙겨주겠다. 한국과 미국이 어떻게 다른지 잘 설명해주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지난 시즌 평균자책점 1위를 차지한 요키시는 시즌 중반 부상으로 잠시 휴식을 취하면서 이닝은 많이 소화하지 못했다. “올해는 부상 없이 뛸 수 있도록 잘 준비했다”고 말한 요키시는 “매 경기 최선을 다해 던지겠다. 작년에는 200이닝을 던지지 못했는데 올해는 팀과 동료를 위해 200이닝 이상을 던지고 싶다”라고 올 시즌 목표를 세웠다. /fpdlsl72556@osen.co.kr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