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기현 "DJ·盧시절 국정원 사찰 없었다?…지나가는 소가 웃을 일"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4 08: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경협 정보위원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보위원장실에서 MB정부 국정원 사찰 관련 등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김경협 정보위원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보위원장실에서 MB정부 국정원 사찰 관련 등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3일 국회 정보위원장인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권력의 꼭두각시로 전락했다"며 "비열한 정치공작을 중단하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김대중·노무현 시절의 국정원 사찰은 궤변으로 정당화 시키고 이명박 박근혜 정부 사찰 의혹에 대해서만 연일 거론하면서 선거판을 흔들려는 공작정치의 망령이 되살아나고 있다"며 "김대중·노무현 시절에 국정원 사찰이 없었다고요? 지나가는 소가 웃을 일"이라고 평가했다.

김 의원은 "이미 김대중 정부 시절 도·감청을 통해 불법사찰을 했다는 죄로 당시 국정원장을 지낸 두 사람이 징역형을 선고받은 사실도 있다"고 설명했다.

또 "노무현 정부 시절에도 '국가안전보장회의(NSC)-외교부 충돌' 기사의 보도 경위 파악을 위해 모 언론사 기자의 통화 내역을 사찰하고, 국회를 상시 출입하며 야당 국회의원들의 민감한 신상 정보를 수집해 보고한 것도 이미 다 알려진 사실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내가 하면 정당한 정보수집이고, 남이 하면 불법·부당한 사찰인가. 가히 내로남불의 완결판"이라며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뿐 아니라, 확인되지도 않은 황교안 전 국무총리의 실명을 거론하며 의혹을 제기하는 정보위원장의 가볍고 위험하기까지 한 처신이 정말 섬뜩하기까지 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비열하고 추잡한 선거공작 음모를 당장 중단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