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빅히트, 신인 데뷔·글로벌 영향력 확대 기대…목표가↑-KB

머니투데이
  • 강민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4 08: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B증권은 24일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한 빅히트 (206,500원 상승5500 -2.6%)에 대해 신인 그룹 데뷔와 글로벌 영향력 확대 등이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유지, 목표가는 22만6000원에서 27만원으로 상향했다. 전일 종가는 22만8500원이다.

빅히트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16.9% 증가한 3123억원, 영업이익은 122.1% 늘어난 525억원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이선화 KB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오프라인 콘서트 매출이 발생하지 않았음에도 빅히트 레이블의 팬덤을 바탕으로 음반, 콘텐츠, MD(공식상품) 등 콘서트를 제외한 전 사업부문에서 높은 성장세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성장세는 빅히트의 3대 엔진을 기반으로 더욱 이어질 전망이다.

3대 엔진으로는 △레이블(아티스트 파이프라인) △솔루션(IP(지식재산권)를 바탕으로 한 2차 저작물) △플랫폼(위버스를 통한 유통) 등이 꼽힌다.

이 연구원은 목표주가 상향 배경으로 "2021년과 2022년 데뷔 예정인 신인그룹들의 수익 기여를 반영하고,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오프라인 콘서트 매출 성장률을 기존 3년 CAGR(연평균성장률) 316%에서 391%로 상향 조정했다"며 "일본과 미국에서 사업을 전개 중이며, 중국을 비롯한 다른 국가에 추가 진출해 글로벌 영향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