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욕하던 회사 부장이 남친 엄마…아들과 입술 뽀뽀+호캉스까지"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4 10: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남자친구와 남자친구 엄마의 지나치게 가까운 사이 때문에 고민하는 여성의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에서는 4살 연하 남자친구와 연애 중인 고민녀의 사연이 그려졌다.

고민녀는 자신이 독사라 부르며 매일 욕하던 40대 초반 회사 부장이 남자친구의 엄마임을 알게 됐다.

부장은 회사에서 냉정한 모습과 달리 아들과 호캉스를 갈 정도로 다정한 엄마였다. 초반엔 남자친구의 엄마가 회사에서 고민녀를 잘 챙겨준다는 장점이 있었지만 남자친구의 엄마가 아들과 자신의 커플 데이트에 계속 끼고 싶어 하면서 문제가 발생했다.

남자친구의 엄마는 다 큰 아들과 입술 뽀뽀를 하고, 럽스타그램을 방불케 하는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내용으로 고민녀의 속을 뒤집어 놨다.

심지어 고민녀가 남자친구에게 했던 모든 이야기가 남자친구의 엄마에게 들어갔다. 두 사람만의 은밀한 이야기까지 남자친구의 엄마와 공유되고, 엄마가 남자친구 연애를 코치해 준다는 사실을 알게 된 고민녀는 결국 폭발하고 말았다.

서장훈은 “고민녀가 어려운 관계에 끼게 되었다. 이때 남친의 역할이 굉장히 중요한데 남친이 중재 역할을 하지 못한다"며 "더 좋지 않은 상황이 되기 전에 빠져나오는 게 어떨까 싶다"고 조언했다.

다 함께 잘 지낼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고민녀의 물음에 곽정은은 "방법은 있다. 고민녀가 200% 순종하면 가능하다. 하지만 다 같이 잘 지내는 것이 한 사람의 희생으로 이루어진다면 그게 잘 지내는 것일까? 난 단호하게 헤어지라고 말하고 싶다"고 답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