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CJ대한통운, 우즈벡서 초대형 프로젝트 물류 수주 성공

머니투데이
  • 주명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4 09: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CJ대한통운, 우즈벡서 초대형 프로젝트 물류 수주 성공
CJ대한통운 (164,000원 상승3500 -2.1%)은 중동지역 자회사 CJ ICM이 우즈베키스탄 수르칸다리야 남부지역에 건설하는 천연가스 처리시설 '프로젝트 물류'를 수주했다고 24일 밝혔다. ‘프로젝트 물류’란 대규모 사회기반시설 설치, 생산시설물 건설 등 특정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데 필요한 모든 자재 및 중량물을 현장 일정에 맞춰 운송, 공급하는 물류를 의미한다.

CJ ICM은 중국을 비롯해 벨기에,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 등 5개국에서 각 기자재를 선적해 해상운송·환적·통관·하역·내륙운송 등 종합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운송목록에는 무게 500톤 이상의 초중량물이 포함돼 있으며 모든 운송화물의 총 무게는 약 8000톤에 이른다. 성인 한 명의 몸무게를 70kg으로 가정할 경우 약 11만명을 싣는 것과 맞먹는 셈이다.

각 국가에서 우즈벡 건설지역까지 해상과 내륙을 통해 운송되는 1회 이동거리는 2만여㎞에 달한다.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중량물 운송 전문인력과 화물선, 운송차량, 유압식 모듈 트레일러 등 대규모의 인력과 물류장비가 투입될 예정이다.

초중량물 운송의 경우 작은 충격에도 흔들림이 커 높은 물류설계기술과 경험이 반드시 전제돼야 한다. CJ ICM은 해상운송시 태풍, 폭우 등 기상악화에 대비해 24시간 기상관측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하고 비상상황 발생시 대안경로 운행, 대체 장비 투입 등 위기대응 지침에 따라 안전하게 물류를 수행한다.

더욱 정교한 작업이 필요한 내륙운송에서는 500톤 이상의 무게를 견디며 운송하기 위해 '유압식 모듈 트레일러'를 투입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화물의 하중 산출, 고박 위치 선정, 특수 받침목 제작 등 정교한 무게 분산 작업도 진행한다. 기자재의 무게, 높이, 폭 등을 고려해 운송 중 발생되는 장애물을 제거하는 ‘시빌 워크' 작업도 병행될 계획이다.

CJ대한통운은 이번 우즈벡 천연가스 처리시설 프로젝트 물류를 기반으로 초중량물 운송사업을 적극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다수의 프로젝트 경험을 토대로 수준 높은 종합물류서비스를 제공함과 동시에 세계 시장에 ‘K-물류’의 위상을 알릴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