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허경환 "얼굴 예뻤던 전 여친에게 옥수수로 맞고 이상형 바뀌어"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4 09: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개그맨 허경환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개그맨 허경환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개그맨 허경환이 이상형이 바뀌었다고 고백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허경환 ,전진, 김승현, 김형준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김승현은 허경환이 결혼을 하지 못하는 이유에 대해 "외모를 많이 봐서"라고 지적했다. 허경환은 "예전엔 그랬다. 예쁜 사람이 좋은데 어떡하냐. 그러나 지금은 바뀌었다. 힘든 일이 있어도 만나면 기분 좋은 사람이 이상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전 여자친구와 있었던 일화를 공개했다. 허경환은 "스리쿠션 사건이라고 있었다. 만나면 싸우는 여자친구가 있었다. (보통은) 내가 오빠니까 내가 그냥 미안하다고 하고 넘어갔다. 하루는 '오빠 어디 갈거야?' 묻길래 '어디 갈래?' 했더니 '그런 것도 안알아봤어?'라고 하더라. 나도 악에 받쳐서 싸웠다"고 털어놨다.

이어 "동호대교 위 차 안에서 난리가 났다. 여자친구가 옥수수를 먹고 있었는데 소리를 지르면서 그걸 던졌다. 근데 옥수수가 (당구 스리쿠션처럼) 원 투 쓰리 하고 내가 맞았다. 맞으면 보통 화가 나야하는데 갑자기 평화가 찾아오더라. 오늘이 헤어지는 날이구나 싶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허경환은 "외모가 다가 아니다. 마음으로 만나야한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