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광명시흥·부산대저·광주산정 신규택지 3곳 확정..10만가구 공급한다

머니투데이
  • 권화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4 10: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광명시흥·부산대저·광주산정 신규택지 3곳 확정..10만가구 공급한다
정부가 신규 택지로 광명시흥지구(7만 가구), 부산대저지구(1만8000가구), 광주산정지구(1만3000가구) 등 3곳을 확정해 총 10만 가구를 공급하기로 했다.

특히 신규택지 후보지 '0순위'로 꼽혀왔던 광명시흥지구는 1271만㎡의 대규모 택지를 조성해 6번째 3기 신도시로 선정했다. 3기 신도시 중 최대 규모로 서울 도심까지 20분대 접근이 가능한 만큼 서울 주택 수요를 흡수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는 2·4 대책에서 예고한 전국 20곳 신규택지·25만 가구 공급 계획 가운데 1차로 광명시흥, 부산대저, 광주산정 등 3곳을 확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들 3곳은 지자체 협의를 거쳐 수도권 7만 가구, 지방권 3만1000가구 등 약 10만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수도권에서는 광명시흥 1271만㎡(384만평)의 신도시에 7만 가구가 나온다. 지방권에서는 5개 광역시 중 부산대저 243만㎡에 1만8000가구, 광구산정 168만㎡에 1만3000가구가 각각 공급될 예정이다.
광명시흥·부산대저·광주산정 신규택지 3곳 확정..10만가구 공급한다

이 가운데 가장 큰 규모인 7만 가구가 공급되는 광명시흥은 남양주왕숙, 하남교산, 고양창릉, 부천대장 등 3기 신도시 가운데 6번째 신도시로 선정됐다.

이 지구는 서울 여의도에서 12km 거리에 있어 이미 조성된 다른 신도시 보다 서울 주택 수요를 가장 효과적으로 흡수할 수 있는 지역으로 꼽혀왔다. 거리상으로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 안쪽에 위치해 서울시 경계에서 최단거리 1km이내다. 정부가 2·4 대책 후속으로 광명시흥 지구를 사장 먼저 선정한 이유다.

구체적으로 경기도 광명시, 옥길동, 노온사동, 가학동 및 시흥시 과림동, 무지내동, 금이동 일원 일대가 신도시에 들어간다. 여의도 면적의 4.3배로 3기 신도시 중에서는 최대 규모다. 1·2신도시를 포함, 역대 6번째 대규모 자족도시로 조성될 예정이다.

서울 도심까지 20분대로 접근이 가능하도록 교통 대책도 내놓는다. 여의도 20분, 서울역 25분, 강남역 45분 접근이 정부 목표다. 이를 위해 1·2·7 호선, 현재 건설 계획 중인 신안산선, GTX-B, 예타 중인 제2 경인선 등을 연결해 철도 교통망을 구축한다. 신도시를 관통하는 남북 도시철도를 건설, 1호선 2호선 7호선 신안산선, GTX-B 등 환승·연결하는 방안이 검토 된다.

광명시흥·부산대저·광주산정 신규택지 3곳 확정..10만가구 공급한다

부산 대저는 부산광역 강서구 대저동 일원에 택지가 공급된다. 243만㎡(74만평), 1만8000가구가 나온다. 부산연구개발특구와 연계한 자족도시 조성을 위해 배후주거지를 공급하고 연접지역에 15만㎡ 자족용지를 배치, 특구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창업지원 허브를 도입해 서부산권 융복합 산업 클러스터도 조성한다.

지구내 부산김해경전철 역사를 신설해 부산도심과 김해 방면으로 대중교통 이용 편의성도 높일 계획이다. 명지~에코델타시티를 경유하는 강서선(트램) 확정시 지구내 정거장을 설치해 지구 남측으로부의 대중교통 접근성을 개선한다. 국도14호선 교통량 분상을 위한 확장도 계획했다. 부산~김해경전철 역사를 설치해 서면까지 30분내 도착, 부산역 20분내 도착이 가능하도록 대책을 마련한다.

세 번째 택지인 광구 산정은 광산구 산정동, 장수도 일원에 168만㎡(51만평) 규모로 조성돼 1만3000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이 지역은 광주형 일자리 사업과 연계해 빛그린산단 등 근로자를 위한 양지르이 주거지를 공급하고 스마트 물류, 청년창업 플랫폼을 구축한다. 손재로 등을 이용해 광구 송정역 20분내 도착, 무진대로 등 이용시 광주광역시청 및 도심지역 20분내 도착이 가능하도록 교통대책을 마련한다.

1차 신규 공공택지 3곳은 2025년부터 순차적으로 입주자모집(분양)을 시작한다. 주민공람, 전략환경영향평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내년 상반기 지구지정을 완료하고 2023년 지구계획, 2025년 입주자모집 개시 순서로 빠르게 진행된다.

정부는 오늘 발표한 신규택지에 대해 주민공람 즉시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할 방침이다. 최대 5년간 토지소유권, 지상권 등 투기성 토지거래를 차단하고 필요할 경우 연장하기로 했다. 투기방지를 위한 실거래 조사도 병행한다.

한편 정부는 1차 발표지구 이외 나머지 약 15만 가구의 구체적인 입지와 물량을 올 상반기 안에 내놓을 예정이다. 2차 발표는 지자체 협의가 끝나는 대로 4월 경에 공개할 계획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