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허경환 "전 여친 정말 예뻤다…하지만 옥수수로 맞아, 얼굴 다 아냐"[비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4 10: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허친소 특집 "여친에게 스리쿠션으로 맞고 이상형 바뀌었다" 김승현 "허경환이 결혼 못하는 이유는 눈 높고 얼굴 많이 봐"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허경환이 예쁜 여자를 좋아하던 데서 이상형이 바뀌었다고 털어놨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허친소 특집으로 허경환의 친구들, 전진, 김승현, 김형준이 출연했다.

이날 김승현은 허경환이 결혼을 못하는 이유에 대해 "눈이 높은 것 같다"며 "허경환의 경우는 외모를 특히, 예쁜 여자 분들을 좀 좋아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허경환은 무언가 생각난듯 살짝 몸서리를 쳤다. 허경환은 "정말 예전에는 그랬다. 좋은데 어떻게 할거냐"라고 말하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그는 "예쁜 사람이 좋은 데 어쩌냐. 그러나 지금은 바뀌었다. 해맑은 사람, 만나면 기분이 좋은 사람이 좋다. 내가 준비가 돼 있으니까 편안하게 만날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이어 그는 "스리쿠션 사건이라고 있었다"라면서 과거에 일어났던 한 상황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그는 "예전에 너무 예쁜 여자친구가 있었다. 그런데 서로 만나면 매일 싸웠다"고 털어놨다.

허경환은 "수위가 어느 정도 다다르면 내가 오빠니까 미안하다고 하고 끝냈다"고 토로하며 "어느 날 데이트하러 갔는데 '어디 갈래?' 하니까 '왜 그런 것도 안 알아봤어?' 하는데 나도 그동안 참아왔었기 때문에 '내가 꼭 알아봐야 하니?' 하고 붙었다"며 쌓여있던 감정이 폭발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허경환은 "동호대교 차 안이었는데, 난리가 났다"며 "그런데 걔가 옥수수를 먹고 있다가 갑자기 소리를 치며 옥수수를 던지더라. 차 안에 원투스리 세번 튕겨서 내가 맞았다"고 작은 참사(?)를 털어놨다.

하지만 허경환은 "의외로 맞으면 화가 나는게 정상인데, 이내 평화가 찾아왔다. '오늘이 헤어지는 날이다, 끝이구나. 이 친구와 나는 정말 안맞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허경환은 "여자친구를 만나면 기뻐야 하는데. 내가 당구공도 아닌데 스리쿠션을 맞고. 외모가 다가 아니다. 이성을 만날 땐 마음으로 만나길 바란다"라며 이상형이 바뀐 이유에 대해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