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백신에 낙태 태아 세포' SNS로 퍼지는 가짜뉴스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4 16: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코로나19(COVID-19) 백신 접종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지만 백신에 대한 공포를 부추기는 ‘가짜뉴스’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방역 불안을 잠재우기 위해 방역 당국은 가짜뉴스와 전쟁을 선포한 상황이다. 가짜뉴스가 접종기피로 이어질 수 있어서다.


"백신에 낙태된 태아 세포 들어있어요"


'백신에 낙태된 태아세포가 들어있다'고 주장하는 미국의 내과의사 캐리 마디 동영상이 SNS를 통해 퍼지고 있다/사진캡쳐=트위터
'백신에 낙태된 태아세포가 들어있다'고 주장하는 미국의 내과의사 캐리 마디 동영상이 SNS를 통해 퍼지고 있다/사진캡쳐=트위터
유튜브, SNS, 블로그 등에서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거짓 정보와 공포감을 부추기는 내용들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낙태된 태아 세포로 백신을 만들었다', 'mRNA 백신이 오히려 신체를 공격한다'는 등의 내용이었다.

미국의 내과의사 캐리 마디는 유튜브를 통해 "코로나 백신 대부분에 1960년대 낙태된 태아세포 'MRC5'가 들어있다"며 "이는 불멸화된 세포주인데 암세포와 유사하다"고 주장했다. 해당 유튜브 원본 영상은 삭제된 상태지만 트위터 등 국내에서도 SNS 등을 통해 빠르게 퍼져나갔다.

'안티백신'이라는 인터넷 카페에서는 각종 코로나19 백신 부작용 사례들과 백신 의무접종 거부를 주장하는 의사들의 유튜브 영상이 올라와 있다. 백신을 통해 mRNA가 스파이크 단백질을 과도하게 생성해 자가면역이 활성화돼 오히려 인체 장기를 공격한다는 내용이 주를 이루고 있다.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에서도 백신 관련 가짜뉴스가 유포되고 있다. '코로나백신 절대 맞지마세요', '미스테리 음모론 코로나 사기 5G전파 켐트레일' 등의 오픈채팅방에서도 참가자들이 "코로나 백신은 사기"라며 가짜뉴스를 공유하고 있었다.


전문가 "일반화 힘든 주장...백신 과민반응도 10만명에 1명꼴"...시민들 가짜뉴스에 불안


'안티백신' 카페에서 코로나 백신 접종 부작용 사례 등을 공유하고 있다/사진캡쳐=다음
'안티백신' 카페에서 코로나 백신 접종 부작용 사례 등을 공유하고 있다/사진캡쳐=다음
신형식 대전을지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스파이크 단백질로 자가면역질환이 일어나는 현상을 일부 학자들이 발견했다는 기록이 있으나 일반화하기는 힘들다"며 "백신에 대한 과민반응으로 발생하는 아나팔락시스도 10만명에 1명꼴로 나타날 정도로 굉장히 드문 일"이라고 말했다.

백신 접종을 앞두고 시민들은 여기저기서 쏟아져 나오는 가짜뉴스가 불안감을 키우고 정부에 대한 신뢰에 영향을 끼친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홍모씨(63)는 "백신이 치매도 일으킨다는 가짜뉴스를 접했을 때 더 불안해졌다"며 "한국에서 아직 접종한 사람이 없는 마당에 가짜뉴스까지 퍼지면 누가 선뜻 나서서 백신을 맞으려 하겠는가"라고 했다.

백신 안전성에 대한 정부의 설명이 부족하다는 의견도 있었다. 정모씨(59)는 "정부에서 적극적으로 백신 안전성에 대한 정보를 시민들에게 줘야한다"며 "나이 든 사람들은 기저질환이 있어 잘못 맞았다가 다른 병이 생길까 두려워 백신 접종이 꺼려진는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방역당국·경찰, 가짜뉴스 확산에 총력 대응하겠다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김창룡 경찰청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자리하고 있다. 2021.2.17/뉴스1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김창룡 경찰청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자리하고 있다. 2021.2.17/뉴스1

코로나19 가짜뉴스가 자칫 접종기피로 이어질 우려가 있어 방역 당국은 긴장하고 있는 모습이다. 경찰도 가짜뉴스 확산에 총력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일부지자체는 '가짜뉴스 대응 TF'까지 조직했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22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정례간담회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 후유증을 과장하고 왜곡하는 가짜뉴스가 많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허위, 왜곡 정보에 대해 1차적으로 방송심의위원회와 협조해 신속하게 삭제·차단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 청장은 "가짜뉴스에 대한 종합 대책을 마련해 일선 경찰서로 내려보냈다"며 "사이버수사국을 주관으로 유형별로 대응하는 세세한 방안대로 처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안에 따라 다르겠지만 철저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경찰청의 경우 사이버안전과에 허위조작정보대응전담팀을 구성해 가짜뉴스 단속에 나선다. 국내외 백신 비교, 우선 접종 대상자 특혜 등을 기반으로 가짜뉴스를 만들어내는 지역 커뮤니티, 개인방송 등을 단속할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