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름값이 오른다, 수혜주 연결고리 다시 뜬다

머니투데이
  • 황국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5 04: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정유·화학·조선 이어 건설까지 기대감 ↑

임종철 디자인기자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임종철 디자인기자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WTI(미국서부텍사스유)를 비롯한 국제유가가 상승흐름을 이어가면서 유가상승 수혜주에 대한 기대감도 살아나고 있다.

유가상승의 여파가 물가지표 상승과 금리상승으로 이어지며 조정에 대한 우려가 컸지만 그 이면에는 엄연히 수혜종목도 있는 법이다.

2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전일 NYMEX(뉴욕상업거래소)에서 거래된 WTI 근월물 선물은 배럴당 61.67달러로 마감, 지난해 말(48.52달러) 대비 27.1% 오른 수준을 기록했다.

지난해 4월 한 때 코로나19(COVID-19) 대확산으로 인한 수요위축 등 우려로 WTI 선물은 한 때 -37.63달러로 떨어졌다가 10달러 선에 머문 후 점차적으로 상승 흐름을 이어왔다.

지난달 초순 OPEC플러스(석유수출국기구 회원국과 비OPEC 회원국으로 구성된 협의체)에서 감산 합의가 이뤄지면서 유가상승 탄력이 더 커졌다.

WTI 선물 가격이 50달러를 돌파한 게 지난달이었고 이달 16일에는 재차 60달러도 뚫었다.

유가 급등이 이어지면서 사우디아라비아가 감산합의를 철회하고 3월부터 증산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들이 이어지지만 코로나 백신 접종 확대에 따른 경기반등 무드가 이어지면서 수요가 점차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골드만삭스, 모건스탠리 등 글로벌 IB(투자은행)들도 잇따라 국제유가 목표치를 상향조정한 바 있다.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21일 서울 종로구 한 주유소 휘발유가 리터당 1570원에 판매되고 있다. 국내 휘발유 가격은 지난해 11월 말부터 13주 연속 상승 중이다. 2월 셋째 주(2.15∼18)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 가격은 지난주보다 7.3원 오른 리터당 1천463.2원으로 집계됐다. 전국 최고가 지역인 서울은 지난주보다 12.0원 오른 리터당 1천548.4원을 기록해 전국 평균보다 85.2원 비쌌다. 2021.2.21/뉴스1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21일 서울 종로구 한 주유소 휘발유가 리터당 1570원에 판매되고 있다. 국내 휘발유 가격은 지난해 11월 말부터 13주 연속 상승 중이다. 2월 셋째 주(2.15∼18)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 가격은 지난주보다 7.3원 오른 리터당 1천463.2원으로 집계됐다. 전국 최고가 지역인 서울은 지난주보다 12.0원 오른 리터당 1천548.4원을 기록해 전국 평균보다 85.2원 비쌌다. 2021.2.21/뉴스1

유가상승의 수혜가 직접적으로 예상되는 업종은 단연 정유·화학이다. 특히 미국 한파와 일본 지진 등으로 글로벌 정유·화학 제품의 공급망이 위축되면서 국내 정유·화학업체들에 대한 반사이익 기대감이 커졌다.

특히 정제마진(휘발유 등 석유제품 가격과 원유가격 사이의 격차)이 11주만에 개선되는 모습을 나타내는 데다 유가상승에 따라 선제적으로 화학제품 재고확충에 나서려는 움직임들이 복합적으로 나타나면서 업종에 대한 시선도 긍정적으로 선회했다.

최근 한 달새에도 증권가에서는 GS, S-Oil 등 정유주와 롯데케미칼, 효성화학 등 화학주에 대한 목표가 상향 흐름이 줄을 잇고 있다.

조선주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유가와 함께 구리, 철광석 등 원자재 가격도 동반 상승하면서 물동량 증가에 대비한 신조선박 발주물량도 늘어나기 때문이다.

이동헌 대신증권 연구원은 "2020년 10월말부터 화이자 백신소식과 경제재개 기대가 맞물리며 유가가 급등했고 선박발주도 회복되기 시작했다"며 "지난해 11~12월 조선4사의 주가가 평균 44.4% 오르며 WTI 상승률 35.5%와 궤를 같이했다"고 했다. 한국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에 대한 긍정적인 보고서들이 점차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기름값이 오른다, 수혜주 연결고리 다시 뜬다
유가상승으로 인한 온기가 건설주에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라진성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백신 보급 등 경기회복 기대감 속에 공급회복이 수요회복보다 더딜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유가는 추가적 상승탄력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며 "이를 고려하면 플랜트 발주 기대감을 가져도 좋은 시점"이라고 했다. 라 연구원은 국내 주택사업 부문이 없어서 유가와의 상관관계가 가장 큰 삼성엔지니어링에 주목할 것을 제안한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00만원이면 아파트 한채 산다고요?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