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권진아, '우리의 방식' 코멘터리 공개 "내적으로 성장한 2020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4 15: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권진아© 뉴스1
권진아© 뉴스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권진아가 EP '우리의 방식' 코멘터리 영상을 공개했다.

권진아는 23일 영상을 통해 “지난해에는 많은 생각들을 거쳤다"며 "내적으로 성장했다고 느껴졌고, 그 시간이 쌓여서 이 앨범을 만들 수 있게 한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첫인사를 건넸다.

이어 “제 방식으로 증명하고 싶었고, 나에게 꼭 맞는 옷을 보여주고 싶고, 우리는 각자 고유한 것들을 가지고 있지만 세상을 살아가면서 그게 많이 손실되는 것 같다는 생각 했었다”라면서 “그런 마음들을 이 곡과 앨범에 담아내고 싶었다”라고 처음으로 메인 프로듀서로 참여하게 된 이번 앨범을 기획하게 된 이유를 언급했다.

권진아는 이번 앨범의 노래 제목들이 어떻게 지어진 건지 궁금하다는 질문에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쭉 쓴 다음에 제목을 붙이는 편이다"라며 "모든 곡들이 그런 식으로 제목이 정해졌고, 앨범 제목도 곡들을 하나하나 살펴보고 그 곡들의 의미를 아우를 수 있는 제목이 뭘까 고민했는데, 그게 ‘우리의 방식’이었다”라고 전했다.

권진아는 총 여섯 트랙이 수록된 EP ‘우리의 방식’에 대해 직접 소개했고, 특히 타이틀곡 ‘잘 가’를 소개하며 “애를 많이 썩인 곡이다"라며 "도입부가 너무 좋아서 후렴구에 대한 기대가 높은 곡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좋은 도입부에 걸맞은 후렴구를 만들고 싶었다"며 "거짓말 조금 보태서 300개 정도 썼다”라고 밝혔다.

무엇보다 권진아는 이번 앨범의 메인 프로듀서로 참여, 전곡 자작곡을 선보이며 완성형 싱어송라이터로의 역량을 발휘한 것은 물론, 수록곡을 단편 소설에 비유, 앨범을 한 권의 단편집처럼 풀어낸 아이디어로 리스너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지난 18일 발매된 권진아의 EP ‘우리의 방식’은 1년5개월 만에 전곡을 자작곡으로 채운 양질의 앨범으로 온, 오프라인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증시 8개월 오르면 꺾였다…"美 훈풍에도 상승 베팅은 찝찝"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