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전고검 찾은 박범계 "수사·지휘체계, 검찰의 미래 논의"(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4 16: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오전 보호관찰소 들른 후 고검 방문…대전지검은 제외
"수사·기소 분리 후 고검 기능 등 관련 간부들과 간담회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4일 오후 대전고검을 방문하고 있다. 2021.2.24/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4일 오후 대전고검을 방문하고 있다. 2021.2.24/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대전=뉴스1) 김종서 기자 = 박범계 법무부장관이 24일 대전고검을 방문하면서 “고검의 기능과 검찰 미래를 심도 있게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대전보호관찰소와 대전고검을 찾은 자리에서 “수사와 관련된 보고체계와 지휘체계, 특활비 문제에 대해서도 다시 한번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수사·기소 분리 이후 고검의 기능을 어떻게 정리할 것인지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여권 내 검찰개혁 속도조절론에 대해 ‘일부 해석’이라고 일축하고, 검찰개혁에 있어 수사와 기소 분리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날 박 장관은 “일부 언론에서 속도조절론이라는 표현으로 뭉뚱그려 다루는 듯 하다”며 “대통령께 당부드린 바 없고, 대통령께서도 그런 표현을 쓰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수사와 기소는 전 세계적 추세를 보더라도 분리돼야 하는 것이 맞다”며 “반면 검찰이 그간 보여준 수사 역량과 자질 역시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이날 오전 대전보호관찰소를 방문한 뒤 대전고검을 찾았다. 다만 현재 월성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대전지검은 “불필요한 오해나 억측을 사고 싶지 않다”는 이유로 거치지 않기로 했다.

이 같은 이유에서 검찰 고위급 인사와 관련한 신현수 민정수석과 청와대 패싱 논란, 월성원전 수사와 관련된 질문에는 “이 자리에서 답하기 곤란하다”며 말을 아꼈다.

박 장관은 인천에 이어 두 번째 지방청 방문지로 대전고검을 택한데 대해 “강남일 고검장이 국회 전문의원으로 파견 나왔던 당시 검찰개혁에 대해 많은 얘기를 나누기도 했다”며 “검찰 미래와 고검의 기능 활성화에 대해 구체적으로 얘기할 기회”라고 답했다.

박 장관은 이날 강 고검장 등 간부들과 간담회를 가진 뒤 방문 일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박범계 법무부장관이 대전고검을 찾은 24일 오후 보수 시민단체와 장관 지지자들이 검찰청 앞에 모여들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 뉴스1
박범계 법무부장관이 대전고검을 찾은 24일 오후 보수 시민단체와 장관 지지자들이 검찰청 앞에 모여들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 뉴스1

한편 이날 오후 박 장관의 대전고검 방문 소식에 지지자들과 보수 시민단체가 검찰청 앞에 모여들어 목청을 높였다.

이들은 한때 언성을 높이며 마찰을 빚기도 했으나, 경찰이 제지해 곧바로 일단락됐다.

보수단체들은 박 장관의 차량이 검찰청에 도착하자 욕설을 하며 격양된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진입을 가로막는 등 큰 소동은 없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