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ABL생명, '하나만묻는(무)ABL초간편암보험’ 출시

머니투데이
  • 전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4 16: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ABL생명
사진=ABL생명
ABL생명은 한 가지 조건만 충족하면 간편하게 가입해 암 보장을 받을 수 있는 ‘하나만묻는(무)ABL초간편암보험(갱신형)’을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상품은 그간 암 보험 가입이 힘들었던 고령자나 유병자도 한 가지 고지항목만 충족하면 암 보장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가입 문턱을 낮췄다. 특히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보장특약’을 새로 넣어 기존 항암약물치료에 비해 부작용이 작지만 고액의 치료비가 단점인 표적항암약물치료도 보장받을 수 있도록 했다. 표적항암약물치료는 정상세포에 영향을 미치지 않으면서 암을 일으킨 특정 암세포를 표적으로 삼아 공격하는 약물(표적 항암제)를 투여하는 선진 치료방법이다.

이 상품은 1종 초간편심사형과 2종 일반심사형으로 구성돼 있다. 초간편심사형은 최근 5년 이내 암, 제자리암, 간경화로 진단·입원·수술한 이력이 없다면 가입할 수 있다. 암으로 진단받을 경우 진단급여금을 받는다.

40세 남성과 40세 여성이 주계약 보험가입금액 1000만원, 20년만기 전기납으로 1종 초간편심사형에 가입했을 경우 주계약 월납입보험료는 각각 8700원, 5800원이다. 동일한 조건으로 병력이 전혀 없는 표준체에 해당하는 사람이 2종 일반심사형으로 가입한다면 매월 남성은 5100원, 여성은 3800원의 보험료로 동일한 보장을 받을 수 있다.

이외에도 특약을 통해 암수술, 항암약물치료, 항암방사선치료, 암직접치료입원, 요양병원 암입원, 소액암진단,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 등에 대한 추가 보장도 받을 수 있다.

가입 나이는 30세부터 80세까지며, 계약 갱신을 통해 최대 100세까지 보장 받는다. 주계약 보험가입금액 한도는 최대 3000만원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