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음방 1위 하고파" 온앤오프, 콜라같은 첫 정규로 컴백(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4 17: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온앤오프© 뉴스1
온앤오프© 뉴스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우리 앨범을 맛으로 표현한다면 콜라"

그룹 온앤오프가 통통 튀는 청량감 있는 음악으로 컴백한다. 데뷔 후 첫 정규 앨범이기 때문에 온앤오프의 정체성을 집약했다.

온앤오프는 24일 오후 4시30분 첫 정규 앨범 '온앤오프: 마이 네임' 발매 기념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

온앤오프는 "매일 열심히 준비하면서 팬들과 함께 할 날을 기다려왔다"고 소감을 말했다. 또 첫 정규 앨범을 발매한 것에 대해 "우리의 버킷리스트 중 하나였다"며 "우리의 꿈을 하나 이뤄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온앤오프는 이번 정규에 대해 "우리의 아이덴티티가 모두 집약된 앨범이라고 보면 된다"며 "우리의 정체성이 잘 드러난 앨범"이라고 밝혔다.

또 부담감이 없었냐는 질문에 "그런 부담감이 관심과 사랑이라고 생각하고 더 열심히 했다"며 "'명곡 맛집'이라는 수식어에 부합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답했다.

온앤오프는 이번 앨범에 가장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새롭게 데뷔한다는 마음으로 초심으로 준비했다"며 "우리 정체성을 확실하게 각인시키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활동을 통해 많은 대중에게 온앤오프가 성장할 수 있다고 느끼게 하는 것이 목표다"라고 덧붙였다. 또 "믿고 듣고 보는 아이돌이라는 수식어를 듣고 싶다"며 "많은 분들이 더 관심을 갖고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온앤오프© 뉴스1
온앤오프© 뉴스1

또 "이번 활동을 통해서 음악 방송에서 1위를 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내기도 했다.

멤버들은 이번 앨범을 맛으로 표현해달라는 질문에 '콜라'라고 답했다. 멤버들은 "처음 인트로가 터지는 사운드인데, 탄산처럼 통통 튀는 맛이 있다"고 답했다. 또 아이스크림 '슈팅스타'맛도 꼽으며 "한 아이스크림에 여러가지 맛이 있음에도 톡톡 터지는 것이 매력이지 않나"라며 "우리 노래도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타이틀곡 '뷰티풀 뷰티풀'(Beautiful Beautiful)은 청량한 펑키 하우스 장르의 곡으로 '나의 모든 삶은 예술이며 자유로운 나는 그 누구보다 아름답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멤버들은 "이 곡을 듣는 많은 분들이 자신의 인생이 소중하다고 느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온앤오프© 뉴스1
온앤오프© 뉴스1

더불어 이번 앨범에는 멤버들이 각자 자기소개 노래로 파트마다 직접 전 멤버가 가사에 참여해 자신을 이야기하는 '마이 네임 이즈'(My Name Is)를 비롯해 세 명의 보컬 유닛 ON팀(효진, 이션, 엠케이)의 서로 다른 보이스의 만날 수 있는 '온도차'(Thermometer), 세 명의 퍼포먼스 유닛 OFF팀(제이어스, 와이엇, 유)의 EDM 장르의 곡으로 무대를 상상하게 하는 즐거움과 OFF팀의 보컬의 매력도 만날 수 있는 '비밀'(Secret Triangle) 등 총 11개의 트랙으로 구성되어 있다.

효진은 "'명곡맛집'이라는 수식어가 있는데, 우리 음악적 방향성이나 데뷔때부터 이어온 세계관을 회사에서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곡을 잘 선택할 수 있었다"며 "우리 멤버들의 각기 다른 개성이 강점이기 때문에 우리 보이스를 최대한 살려서 표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6시 공개.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고가 경신한 SK바사, 공모주 묻어뒀으면 '수익률 260%'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