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3층서 딸 던지고 투신한 母…주민이 아이 받아내 살렸다

머니투데이
  • 이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8,037
  • 2021.02.24 19: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삽화=임종철 디자이너
삽화=임종철 디자이너
30대 친모가 여섯 살 된 딸을 3층 창문 바깥으로 던지고 본인도 뛰어내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24일 뉴스1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쯤 경상북도 구미시 진미동 한 빌라에서 엄마 A씨(39)가 여섯 살 된 여자 아이를 빌라 3층 창문 바깥으로 던진 직후 본인도 스스로 뛰어내렸다.

다행히 옆 건물 1층에 있던 식당 주인이 떨어지는 아이를 받아 아이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를 던진 직후 뛰어내린 A씨도 부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평소 우울증을 앓고 있어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관도 안 통한 화이자, 홀로 뚫은 이 사람 "이재용 없었다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