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전국 오후 6시까지 292명 확진…전날 동시간 대비 47명 줄어(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4 19: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수도권은 222명으로 전국의 76%를 차지
광주 보험사 콜센터, 용인 헬스장, 의성 방문 대구지역 사회 감염 확산

제102주년 삼일절을 닷새 앞둔 24일 광주 북구청 광장에서 문인 북구청장과 표범식 북구의회의장, 북구 공직자, 태권도협회원들이 거리두기를 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태극기 플래시몹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광주북구 제공)20201.2.24/뉴스1 © News1 허단비 기자
제102주년 삼일절을 닷새 앞둔 24일 광주 북구청 광장에서 문인 북구청장과 표범식 북구의회의장, 북구 공직자, 태권도협회원들이 거리두기를 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태극기 플래시몹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광주북구 제공)20201.2.24/뉴스1 © News1 허단비 기자
(전국=뉴스1) 이상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국 확진자가 23일 하루(오후 6시 기준) 292명 발생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으로 전국 17개 광역시·도 중 세종·대전을 제외한 15곳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전날(23일) 같은 시간대 339명(최종 440명)보다 47명 줄었다. 밤사이 추가 확진자를 감안하면 최종 확진자는 300명대 안팎이 예상된다.

서울·경기·인천 수도권은 222명으로 전국의 76%를 차지했다.

이 같은 확진자 증가는 교회와 병원, 귀뚜라미 아산공장 등 전국에서 산발적으로 발생한 집단감염이 계속되는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 확진자는 서울 114명, 경기 86명, 인천 22명, 부산 18명, 대구 9명, 충남·광주 각 8명, 경북 7명, 전북·충북 각 4명, 울산·경남 각 2명, 강원 1명이다. 세종·대전에서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서울은 8일째 100명대를 이어나갔다. 용산구 병원 관련 2명(누적 189명), 영등포구 의료기관 관련 2명(누적 9명), 용산구 지인모임 관련 1명(누적 80명), 양천구 유치원·어린이집 관련 1명(누적 21명), 서초구 의료기관 관련 1명(누적 9명), 중랑구 요양시설 관련 1명(누적 9명) 등이 신규 발생했다.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확진자는 23명이다.

경기는 남양주 진관산단 집단감염 관련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으면서 전날(123명) 대비 확진자가 대폭 줄었다. 신규 확진자는 성남 요양병원 2명, 성남 무도장 4명, 용인시 운동선수·헬스장 8명, 부천 영생교·보습학원 4명, 해외유입 6명, 지역사회 54명 등이다. 경기도는 현재 945개의 확진자 치료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현재 사용 중인 병상은 52.8%인 499병상이다.

인천은 서구 7명, 남동구 5명, 중구 5명, 미추홀구 2명, 부평·계양·연수구 각 1명씩 발생했다. 감염 유형별로는 집단감염 5명, 기존 확진자 접촉 15명, 감염경로 미상 2명이다. 집단감염은 서구 소재 병원 관련이 2명 추가돼 누적 18명이 됐다.

24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40명 발생했다. 이는 전날보다 83명 증가한 규모로, 국내 확진자수는 사흘 만에 다시 400명대로 올라섰다. 2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기 위해 길게 줄을 서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2021.2.24/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24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40명 발생했다. 이는 전날보다 83명 증가한 규모로, 국내 확진자수는 사흘 만에 다시 400명대로 올라섰다. 2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기 위해 길게 줄을 서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2021.2.24/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부산은 18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 와중에 이날 강서구보건소 직원 11명이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를 위반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다. 해당 보건소 직원들은 지난달 26일 인사이동 환송 기념 회식을 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대구의 신규 확진자는 고향인 의성군을 방문한 일가족 5명 등이 감염됐다. 이들 가운데 농협대구지역 본부에 근무하는 확진자가 있어 같은 사무실 직원 3명이 추가 감염됐다. 이에 따라 의성군 관련 대구지역 누적 확진자는 25명으로 늘었다. 방역당국은 농협대구지역본부에 근무하는 직원 130명에 대해 전수검사를 진행했다.

경북은 의성 5명, 포항·청송 각 1명씩 발생했다.

충남은 귀뚜라미 아산공장 관련 1명을 포함해 아산 3명, 공주 2명, 보령 2명, 청양 1명이 발생했다.

광주에서는 광주시도시공사에 입주한 보험사 콜센터 관련 7명이 추가로 감염되면서 누적 확진자는 32명으로 늘어났다.

각 지자체와 질병관리본부는 역학조사를 통해 확진자 동선, 접촉자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건강했던 경찰남편, 교차접종 사흘만에 심장이 멈췄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