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기업은행, 흥국생명 완파…'봄 배구' 희망 키웠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4 20: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24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종합경기타운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IBK기업은행 알토스와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의 경기, IBK기업은행 선수들이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2021.2.24/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24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종합경기타운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IBK기업은행 알토스와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의 경기, IBK기업은행 선수들이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2021.2.24/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여자 프로배구 IBK기업은행이 '선두' 흥국생명을 완파하고 봄 배구에 대한 희망을 이어갔다.

기업은행은 24일 화성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의 2020-21 도드람 V리그 6라운드 경기에서 3-0(25-22 25-23 25-23)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기업은행은 13승14패(승점39)가 되면서 한국도로공사(11승15패?승점37)를 제치고 3위에 올랐다.

지난 19일 4연패를 끊었던 흥국생명은 18승 8패(승점53)로 선두를 유지했지만 2위 GS칼텍스(17승9패?승점50)와의 승점 차를 벌리는데 실패했다.

기업은행의 외국인 선수 라자레바는 28득점을 기록하면서 팀 승리를 이끌었다. 김수지는 블로킹만 5개를 잡아내는 등 9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흥국생명의 김연경은 19득점으로 분전했지만 팀 패배에 빛이 바랬다.

기업은행은 1세트 초반부터 김수지와 라자레바의 연속 득점을 앞세워 6-1로 달아나면서 일찌감치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이후에도 흥국생명이 김연경의 득점으로 추격을 할 때마다 라자레바와 김주향이 공격을 성공시켜 25-22로 여유있게 1세트를 따냈다.

2세트에 흥국생명이 힘을 내며 12-10으로 앞섰다. 하지만 라자레바의 공격과 김희진의 블로킹에 이어 흥국생명의 실수까지 나오면서 기업은행은 17-14로 리드를 잡았다. 점수 차를 벌린 기업은행은 흥국생명에 동점을 허용하지 않고 2세트를 마쳤다.

주도권을 완전히 잡은 기업은행은 3세트 초반 라자레바, 김주향 등의 공격으로 7-3으로 앞서나갔다. 이어 김수지가 3연속 블로킹을 성공시켜 흥국생명 막판 추격에 찬물을 끼얹으며 25-23으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건강했던 경찰남편, 교차접종 사흘만에 심장이 멈췄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