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TV는 사랑을 싣고' 유진박, 플루티스트 송솔나무와 재회…돌아가신 어머니 추억(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4 21: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 © 뉴스1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TV는 사랑을 싣고' 유진 박이 플루티스트 송솔나무와 20여 년 만에 재회했다.

24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유진 박이 추억 속의 주인공을 찾기 위해 등장했다.

유진 박은 1990년대 신들린 전자 바이올린 연주 실력으로 마이클 잭슨의 방한 콘서트와 김대중 전 대통령 취임식에서 연주하는 등 국민적인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이후 전 매니저들의 감금 및 폭행, 사기 사건으로 인해 한동안 침체기를 겪었다.

이후 유진 박은 돌아가신 어머니의 지인이신 이관열 씨의 도움으로 이관열 씨의 집에서 생활하고 있다고. 이관열 씨는 "유진이가 힘들어했던 건 사건 이후 의료 보험료도 못 내서 조울증약을 먹지 못했다"고 전해 충격을 안겼다. 그러나 현재 의료 보험 문제를 해결한 후, 정상적으로 치료를 받아 긍정적으로 회복하고 있다고 전해 모두를 안도하게 했다.

이날 유진 박은 자신의 집에서 홈스테이하며 어머니와의 추억을 함께 가지고 있는 줄리아드 예비학교에서 만난 친구, 송솔나무를 찾고 싶다고 밝혔다. 유진 박이 송솔나무를 찾고 싶은 이유는 어머니 때문이었다. 어머니에 대한 오해를 풀고 싶다고 밝힌 유진 박은 "송솔나무 만나면 어머님이 좋은 사람이라는 걸 말해줄 것 같다"고 부연했다.

유진 박은 팬들이 보내준 응원 메시지로 꾸며진 추적카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며 환하게 웃는 모습으로 감동을 안겼다. 이어 유진 박은 "난 고생도 많이 했고, 찾는 법을 몰랐다"며 송솔나무와 연락이 끊긴 이유를 털어놨다.

유진 박은 일반 학교에서 손을 다칠까 봐 친구들과 어울리지 못해 왕따를 당했다고 고백하며 "그래서 송솔나무 같은 친구가 있는 게 좋았다. 서로 이해할 수 있으니까"라고 친구 송솔나무에 대한 그리움을 전했다.

이어 유진 박은 어머니와 함께했던 추억 영상을 보며 미소지었다. 유진 박은 "어머니와 나는 한 팀이었다. 날 기다려주고, 나를 이해하고, 내 생각을 알고 있으니까"라며 "나 지금 괜찮고, 지금 음악 재미있게 만들고, 제천에서 잘 살고 있다. 행복하고, 많이 보고 싶다"고 메시지를 전했다.

이어 송솔나무에 대한 추적이 시작됐다. 송솔나무는 플루티스트로 활동하며 저서에 유진 박과, 유진 박의 어머니에 대한 이야기를 남겨 기대감을 높였다.

송솔나무가 등장하자 유진 박은 아이처럼 웃으며 반갑게 맞이했다. 유진 박은 어머니의 재즈클럽에서 마지막으로 만난 후, 20여 년 만에 만났다며 그동안 나누지 못했던 안부를 전했다.

송솔나무는 "유진 박 어머니에게 많은 은혜를 받았다"고 유진 박과 다시 만나게 된 것에 감사함을 털어놨다. 이어 송솔나무는 "유진의 어머니는 오직 유진이를 위해서만 사셨다"고 덧붙였다.

송솔나무는 유진 박의 전 매니저 사건을 해외 거주 중 듣게 됐고, 이에 유진 박 어머니의 도움 요청에 송솔나무 아버지께서 직접 찾아갔지만, 매니저 때문에 유진 박을 만날 수조차 없었다고. 이어 송솔나무는 집안 사정이 어려워진 자신을 위해 플루티스트가 되도록 물심양면으로 도와준 유진 박 어머니와의 추억을 밝혀 먹먹함을 더했다.

이어 두 사람은 돌아가신 어머니를 그리워하며 함께 비틀스의 '렛 잇 비'를 연주해 감동을 자아냈다.

한편,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는 추억 속의 주인공 또는 평소에 고마움을 전하고 싶었던 주인공을 찾아 만나게 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