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檢, 기부물품 저소득층에 판매한 복지기관 수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4 21: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권익위 “기부물품 판매 후 수익금 빼돌려” 수사의뢰

© News1 이성철 기자
© News1 이성철 기자
(서울=뉴스1) 이세현 기자 = 강남의 한 복지기관 임원들이 기부받은 물품을 저소득층에게 돈을 받고 판매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사실이 알려졌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최근 국민권익위원회가 수사의뢰한 복지기관 임원들에 대해 수사를 진행중이다.

이들은 시민들이 기부한 물품들을 저소득층에게 무료로 나줘주지 않고 돈을 받고 판매한 후 수익금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2400여만원의 판매금액 중 900여만원을 개인수당이나 법인자금으로 쓴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은 드러난 것 외에도 빼돌린 금액이 더 있는지를 수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