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알렉산더 왕에게 나도 당했다"…파슨스 학생 추가 '미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4 21: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알렉산더 왕 © AFP=뉴스1
알렉산더 왕 © AFP=뉴스1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미국의 유명 패션 디자이너인 알렉산더 왕(37)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남성이 또 나타났다고 영국 BBC가 24일 보도했다. 뉴욕의 디자인 학교인 파슨스에서 인테리어를 공부하는 이 남성은 한 클럽에서 왕에게 성추행당했다고 폭로하고 나섰다. 대만계 미국인인 왕은 지난해에도 인스타그램 등에서 자신으로부터 성추행당했다는 폭로가 다수 오르며 추문에 휩싸였다.

키튼 불런(21)이라는 파슨스 학생은 한 친구와 함께 2019년 8월 늦은 밤 뉴욕의 클럽 '피시볼'에서 왕을 우연히 만나 파슨스 스쿨에 대해 이야기나눴다. 왕 역시 파슨스 디자인학교 출신이다. 그후 왕이 자신의 테이블로 두 사람을 초대하고 보드카를 권했고 플로어로 안내해 춤을 추기도 했다.

불런은 "다음날 이른 아침 왕이 갑자기 나를 성추행했다"면서 "그 순간 나는 얼어붙었다"고 말했다. 그후 왕은 불런에게 집으로 데려가고 싶다고 말했지만 불런은 "섬뜩해서 가능한 한 빨리 상황에서 벗어났다"고 설명했다.

왕 디자이너를 대리하는 변호사는 그날밤의 상황이 담긴 폐쇄회로 영상을 기다리고 있다면서 "왕은 이 영상이 불런의 주장을 완전히 반대로 입증할 것으로 믿고 있다"고 밝혔다. 불런은 법적 조치를 취하지는 않을 것이지만 '거짓말쟁이'라고 불리는 다른 피해자들을 지지하기 위해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12월 영국 모델인 오웬 무니가 틱톡에서 왕이 2017년 뉴욕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열린 콘서트 동안 자신을 더듬었다고 폭로하고 나서며 왕을 둘러싼 '미투'가 시작됐다. 그후 패션업계 감시단체 인스타그램 계정들에서는 왕이 성추행했다는 피해자들의 폭로가 빗발쳤다. 하지만 당시 왕은 '근거없고 기괴한 가짜 주장'이라고 일축하면서 유포자에게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회선 141만개…현대차는 왜 알뜰폰을 개통했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