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페이스북에 SSD…" 삼성은 왜 고객 명단을 공개했나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5 08: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페이스북에 SSD…" 삼성은 왜 고객 명단을 공개했나
삼성전자 (83,600원 상승1100 -1.3%)가 낸드플래시 기반의 최신 SSD(솔리드스테이트 드라이브)를 페이스북에 공급한다. 서버용 반도체 수요를 이끄는 이른바 'FAANG'(페이스북·애플·아마존·넷플릭스·구글)의 '픽'이다.

제품은 업계 최초의 6세대 V낸드를 기반으로 한 데이터센터 전용 SSD, 'PM9A3 E1.S'. 글로벌 데이터센터 관련 기업들이 효율적인 데이터센터 개발과 운영에 필요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표준을 정립하는 기구 'OCP'의 규격을 만족하는 신제품이다.

SSD는 메모리반도체 낸드플래시에 시스템반도체의 일종인 컨트롤러 등을 결합해 만든 저장장치다. 흔히 '하드디스크'라고 불리는 HDD(하드디스크 드라이브)보다 가격은 높지만 속도가 빨라 데이터 사용량이 급증하는 5G(5세대 통신) 시대 들어 수요가 가파르게 늘고 있다.

강원도 춘천에 있는 네이버 제1 데이터센터 '각(閣)' 내부에서 직원이 모니터로 데이터센터 가동 현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사진제공=네이버
강원도 춘천에 있는 네이버 제1 데이터센터 '각(閣)' 내부에서 직원이 모니터로 데이터센터 가동 현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사진제공=네이버

시장에서 주목하는 것은 삼성전자가 지난 24일 양산 소식과 함께 공급처(페이스북)를 공개했다는 점이다. 일반적으로 부품업체는 비밀유지계약(NDA)에 따라 고객사를 밝히지 않는다. 삼성전자도 사업보고서에서 매출 순위 5위까지의 고객사만 공개할 뿐 개별 제품을 어느 업체에 공급했는지까지 공개하는 경우는 드물다.

업계에서는 '페이스북 효과'를 노렸다는 얘기가 나온다. 데이터센터용 SSD 수요는 메모리반도체 시장에서 D램을 잇는 미래 먹거리로 꼽힌다. 전세계 데이터센터의 서버 상당수가 여전히 HDD로 운영된다. 글로벌 톱 수준의 데이터센터를 운영하는 페이스북도 이제 막 HDD를 SSD로 교체해나가는 수준이다.

업계 관계자는 "AI(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산업이 늘어나고 데이터 사용량이 증가하면서 데이터센터용 SSD 시장은 앞으로 더 폭발적으로 성장할 수밖에 없는 시장"이라며 "삼성전자가 페이스북의 이름을 공개하면서 시장 효과를 노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다른 업계 인사는 "페이스북만한 데이터센터 운영업체가 채택한 제품이라는 홍보 효과를 무시할 수 없다"며 "제품을 달라는 곳이 늘어나면 그만큼 삼성전자의 단가 협상력도 올라가게 된다"고 말했다.

"페이스북에 SSD…" 삼성은 왜 고객 명단을 공개했나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기업용 SSD 시장은 지난해 177억달러(약 19조6000억원)에서 2023년 260억달러(약 28조8000억원) 규모로 늘어날 전망이다. 또다른 시장조사업체 IDC는 전세계 데이터센터 시장 규모가 2017년 1549억달러(약 172조원)에서 2020년 2062억달러(약 229조원), 2022년 2519억달러(약 279조원)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전세계 SSD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지난해 3분기 누적 기준 32.7%로 집계된다. 삼성전자의 낸드플래시 매출 중 SSD 비중은 40% 수준이다.

박철민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상품기획팀 상무는 "앞으로 OCP에 참여한 고객사들과 협력해 데이터센터용 SSD 표준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00만원이면 아파트 한채 산다고요?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