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화장품 배달인 줄 알았더니…마약이 10g, 경찰 용의자 추적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5 13: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화장품 배달이 아니라 마약으로 의심된다는 신고가 실제 마약 거래로 확인되면서 경찰이 용의자 추적에 나섰다.

대전경찰청 마약수사대는 25일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향정) 혐의로 20대 남성 2명을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16일 "화장품을 빨리 배달해 달라"며 퀵서비스를 통해 마약류인 케타민 약 10g을 경기도 평택에서 대전까지 주고받으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배송을 담당한 퀵서비스 기사가 내용물이 수상하다며 철도특별사법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철도경찰은 X-RAY 등 검사 결과 향정신성 물질로 추정해 경찰에 인계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성분검사 결과를 토대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잠적한 용의자들을 현재 추적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관도 안 통한 화이자, 홀로 뚫은 이 사람 "이재용 없었다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