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부산에 간 文대통령, 1000만 규모 '부·울·경 메가시티' 점검

머니투데이
  • 정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5 13: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부산=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부전역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 행사에 참석해 송철호 울산광역시장으로부터‘동남권 광역교통망 구축’등을 골자로 하는 생활공동체 조성 방안과‘동남권 광역특별연합’이라는 행정공동체 구성 계획 발표를 듣고 있다.부전역은 동남권 메가시티 핵심 인프라인 동남권 광역철도의 요충지다. 이번 행사는 ‘한국판 뉴딜 현장을 가다’ 열한 번째 현장 행보이자,한국판 뉴딜의 핵심인‘지역균형 뉴딜 투어’로서는 두 번째 행보다. 2021.02.25. since1999@newsis.com
[부산=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부전역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 행사에 참석해 송철호 울산광역시장으로부터‘동남권 광역교통망 구축’등을 골자로 하는 생활공동체 조성 방안과‘동남권 광역특별연합’이라는 행정공동체 구성 계획 발표를 듣고 있다.부전역은 동남권 메가시티 핵심 인프라인 동남권 광역철도의 요충지다. 이번 행사는 ‘한국판 뉴딜 현장을 가다’ 열한 번째 현장 행보이자,한국판 뉴딜의 핵심인‘지역균형 뉴딜 투어’로서는 두 번째 행보다. 2021.02.25. since1999@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부산에서 진행된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 행사에 참석했다.

이번 일정은 한국판 뉴딜의 핵심인 지역균형 뉴딜 현장 방문으로, 인접한 자치단체가 초광역권으로 협력해 지역균형 뉴딜을 추진하는 사례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동남권(부산・울산・경남)의 협력으로 마련됐다.

동남권 메가시티는 국가 경쟁력 강화를 위한 동북아 8대 광역경제권(한국 서울·부울경, 중국 베이징·상하이·홍콩, 일본 도쿄·오사카·나고야) 구축을 목표로 트라이포트(Tri-Port) 물류 플랫폼 구축을 통한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겠다는 구상이다. 트라이포트는 항만‧공항‧철도 등 운송체계가 공간적으로 집적된 물류 시스템을 의미한다.

특히, 동남권 메가시티 전략은 개별 시·도가 아닌 2개 이상의 시·도가 상생과 협력을 통한 ‘초광역 협력’이 핵심이다. 앞으로 균형발전의 새로운 패러다임이 될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동남권 메가시티는 부산・울산・경남이 서로 힘을 합쳐 인구 1000만명 규모(현재 800만명 수준)의 생활권과 경제권을 구축해 상생을 도모하는 게 목표다. 통상 메가시티란 핵심 도시를 중심으로 일일생활이 가능하도록 기능적으로 연결된 대도시권을 의미한다. 글로벌 비즈니스 창출이 가능한 인구 1000만 명 이상의 거대 도시가 이에 해당한다.

문 대통령의 이날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 행사 참석은 지난해부터 시작한 ‘한국판 뉴딜 현장을 가다’ 11번째 현장 행보다. ‘지역균형 뉴딜 투어’로는 두 번째 현장 일정이다.
[부산=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부전역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 행사에 참석해 송철호 울산광역시장으로부터‘동남권 광역교통망 구축’등을 골자로 하는 생활공동체 조성 방안과‘동남권 광역특별연합’이라는 행정공동체 구성 계획 발표를 들은 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등과 이야기를 나눈뒤 이동하고 있다.부전역은 동남권 메가시티 핵심 인프라인 동남권 광역철도의 요충지다. 이번 행사는 ‘한국판 뉴딜 현장을 가다’ 열한 번째 현장 행보이자,한국판 뉴딜의 핵심인‘지역균형 뉴딜 투어’로서는 두 번째 행보다. 2021.02.25. since1999@newsis.com
[부산=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부전역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 행사에 참석해 송철호 울산광역시장으로부터‘동남권 광역교통망 구축’등을 골자로 하는 생활공동체 조성 방안과‘동남권 광역특별연합’이라는 행정공동체 구성 계획 발표를 들은 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등과 이야기를 나눈뒤 이동하고 있다.부전역은 동남권 메가시티 핵심 인프라인 동남권 광역철도의 요충지다. 이번 행사는 ‘한국판 뉴딜 현장을 가다’ 열한 번째 현장 행보이자,한국판 뉴딜의 핵심인‘지역균형 뉴딜 투어’로서는 두 번째 행보다. 2021.02.25. since1999@newsis.com

문 대통령은 이날 부산 부전역을 방문해 부전역 플랫폼에서 송철호 울산광역시장으로부터 동남권 광역교통망 구축 등을 골자로 하는 생활공동체 및 행정공동체(동남권 특별연합 설치) 조성 방안을 보고 받았다. 송 시장의 보고를 받은 후 문 대통령은 동남권 광역교통망 구축 및 생활공동체·행정공동체의 역할과 중요성에 대해 공감했다.


송 시장은 ‘동남권 메가시티’의 첫 번째 실행 방안은 ‘생활공동체’를 형성하는 것이고, 그중 가장 핵심 인프라는 ‘동남권 광역교통망’을 구축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동남권 메가시티의 성공을 위해 광역철도망 구축이 필수적이므로 동남권 어디에서든지 시민들의 접근성이 대폭 개선되도록 도로와 철도망 등 광역교통 인프라를 적극 확충하겠다고 했다.

정부 관계자는 "동남권 메가시티 실현을 위한 동남권 거버넌스 체계 구축이 핵심이다"며 "부울경이 구상하는 ‘동남권 광역특별연합’의 특별지방자치단체 구성 및 출범을 목표로 실행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00기가 月3만원대"…MZ세대도 빠진 알뜰폰의 매력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