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N컷] '로스쿨' 김명민, 카리스마 로스쿨 교수 변신 포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5 14: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JTBC '로스쿨' © 뉴스1
JTBC '로스쿨'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로스쿨' 김명민이 카리스마 가득한 로스쿨 교수로 변신했다.

JTBC 새 수목드라마 '로스쿨'(극본 서인/ 연출 김석윤) 측은 25일 대한민국 최고의 명문 로스쿨 교수 양종훈으로 변신한 김명민의 스틸컷을 처음 공개했다.

'로스쿨'은 대한민국 최고의 명문 로스쿨 교수와 학생들이 전대미문의 사건에 얽히게 되면서 펼쳐지는 캠퍼스 미스터리 드라마다. 피, 땀, 눈물의 살벌한 로스쿨 생존기를 통해 예비 법조인들이 진정과 법과 정의를 깨닫는 과정을 담는다.

김명민이 극 중 연기하는 양종훈은 양날의 검이 되는 법의 힘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무지한 위법자보다 편법을 자행하는 법조인을 더 경멸하는 인물이다. 엘리트 수석 검사로서 원리와 원칙을 지키며 정의를 구현하려 노력했지만, 법복을 벗을 수밖에 없었던 사연을 갖고 있다. 이후 단 한 마리의 '법꾸라지'도 만들지 않겠다는 일념으로 로스쿨 학생들 앞에 섰다.

양종훈은 검사 출신다운 빈틈없는 논리력과 한 수 앞을 내다보는 통찰력, 여기에 목표를 향해 끝까지 파고드는 근성과 끈기를 모두 타고났다. 이에 상위 1%의 브레인을 자랑한다는 최고 명문 한국대 로스쿨생들 사이에서도 늘 마의 경지에 있는 공포의 '양크라테스'라 불린다.

이날 공개된 스틸컷에는 '문제적 교수' 양종훈으로 완벽 변신한 김명민의 범상치 않은 포스가 담겼다. 학생들을 삼켜버릴 듯한 날카로운 눈빛이 눈길을 끈다.

제작진은 "양종훈은 훌륭한 법조인으로서의 자세를 잃지 않으며 단단하게 정의를 외치는 인물"이라며 "속내를 절대 비추지 않는 포커페이스에 쓴소리를 아끼지 않는 날카로운 언어로 사람들의 오해를 사기도 하지만, 그만의 엄격한 자세를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유지한다는 점에서 양면적인 매력을 지녔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로스쿨'은 '시지프스: the myth' 후속으로 오는 4월에 처음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전자를 올해 딱 한번 비운다면..." 지금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