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전 교회 다녀온 60대…'칩 넣은 백신, 맞으면 죽어' 허위전단

머니투데이
  • 김소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5 17: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임종철 디자인기자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임종철 디자인기자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백신에 칩을 넣었다", "맞으면 죽는다"

코로나19 백신 관련 허위 정보가 담긴 전단을 붙인 6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1계는 25일 옥외광고물 등 관리법 위반 혐의로 A씨(68·여)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8일 인천시 남동구 만수동 일대 버스정류장, 가로등, 전봇대에 백신 관련 허위 정보가 담긴 가로 10㎝x세로 10㎝가량의 전단지 33장을 붙인 혐의를 받는다. 전단지에는 "백신에 칩을 넣었다", "백신을 맞으면 죽을 수 있다" 등의 문구가 적혀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14일 시민으로부터 해당 전단에 관한 신고를 접수받고 수사에 착수, 다음날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해당 전단은 대전 교회에서 가져왔는데 교리 전단지인 줄 알았다"며 "무학이고 글을 몰라서 어떤 내용인 줄 모르고 붙였다"고 진술했다. 그는 또 "하나님한테 축복받기 위해 한 일"이라고 말했다.

A씨는 유튜브에서 대전 안수기도 영상을 본 뒤 대전 모 교회를 찾아갔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실제로 글을 읽지 못하는지, 누군가의 사주를 받아 범행했는지 여부를 수사 중이다.

한편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온라인상에서는 '백신 접종을 하면 인체에 칩이 삽입되고 이를 통해 정부가 감시한다' 등의 가짜 뉴스가 퍼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백신 접종에 대한 허위 정보에 현혹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최원석 고려대 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허위 정보에 현혹돼 잘못된 판단을 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관도 안 통한 화이자, 홀로 뚫은 이 사람 "이재용 없었다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